•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트로트열풍' 믿기지 않아''..'뉴스9' 임영웅 밝힌 #장민호♥영탁 브로맨스 #음방 출연 [종합]

기사입력 : 2020.04.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승훈 기자] '뉴스9' 임영웅이 '미스터트롯' 종영 이후 근황과 함께 신곡에 담긴 의미를 강조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뉴스9'에는 '미스터트롯' 열풍을 일으키며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로 각종 음원 차트 1위에 이름을 올린 임영웅이 출연했다. 

이날 '뉴스9' 임영웅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 M 사에서 6위로 진입했다고 하는데, 트로트로는 굉장한 기록이라고 하더라. 놀랍고 감사했다"며 현재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것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이어 임영웅은 "이 정도일 줄은 상상도 못했다. 너무 좋은 곡을 써주셔서 감사하다"며 신곡 작업에 참여해준 조영수, 김이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임영웅은 '미스터트롯'과 신곡 발매 이후의 주변 반응도 언급했다. 그는 "팝 트로트 장르다. 트로트이면서도 발라드의 감성을 느낄 수 있다"며 신곡 '이제 나만 믿어요'를 소개한 뒤 "폭넓은 연령층 분들이 공감해주시는 것 같다. '같이 고생하며 살아온 남편이 불러준 느낌'이라고 해주시는 분들도 많았다"고 말했다. 

실제로 김이나 작사가가 임영웅의 이전 기록들을 살펴보며 그의 마음일 것 같은 내용들을 가사로 옮겼다고. 임영웅은 "어머니, 팬분들 생각하면서 부른다"고 덧붙였다. 

임영웅에게는 최근 새로운 수식어가 생겼다. 바로 '트로트계의 아이돌'. 그렇다면 그는 '트로트 열풍'을 이끄는 주역으로 인기를 실감하고 있을까. 임영웅은 "현역 가수로 활동했었지만, 아이돌분들이 나오는 음악 프로그램을 나가본 적이 없어서 연예인 보러가는 느낌이다. 멋지고 예쁜 분들과 함께 하는게 재밌고 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