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불후' 임영웅 ''첫 출연에 밤잠 설쳤다..말 잘한다는 얘기 처음 들어''[Oh!쎈 예고]

기사입력 : 2020.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선미경 기자] '불후의 명곡'은 감사의 달 5월을 맞아 송해 가요제 특집을 마련, '미스터트롯' 임영웅, 영탁,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가 출연해 역대급 방송을 예고했다.

23일과 30일 2주간 방송되는 KBS 2TV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서는 트롯맨 6인이 첫 출연 소감을 밝힌다. 먼저 임영웅은 “불후의 명곡에 나가고 싶다는 소망이 있었는데 출연하게 되어 밤잠을 설쳤다”며 출연 소감을 밝혔으며, 김희재는 “이제껏 섰던 그 어느 경연 무대보다 떨린다”며 긴장감을 고스란히 내비쳤다.

하지만 긴장도 잠시, 토크대기실에서는 각종 개인기부터 히트곡 메들리는 물론 물오른 예능감까지 뽐냈다. 특히 이날 임영웅의 노련한 말솜씨에 MC들은 극찬을 아끼지 않았으며, 이에 임영웅은 “말 잘한다는 얘기 처음이다. 오늘 말 많이 하겠다”는 각오를 밝히며 ‘불후의 명곡’ MC자리까지 노렸다는 후문이다.

영탁은 “미스터트롯 멤버들에게 어울리는 곡을 주고 있다”며 직접 작사, 작곡한 장민호의 신곡을 최초 공개한다. 유쾌하고 재밌는 가사에 출연진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고, 장민호는 “영탁이 아이디어가 좋다”고 칭찬하며 훈훈한 분위기가 형성되었다. 하지만 이찬원은 “영탁에게 두 곡을 받았는데 한 곡은 너무 좋지만, 여기까지 하겠다”며 말을 흐려 웃음을 자아냈다.

또 이날 ‘불후의 명곡’에서는 영탁과 장민호의 첫 만남이었던 ‘스펀지’ 실험맨 활약상, 장민호의 아이돌 시절 모습, ‘출발 드림팀’, ‘전국노래자랑’ 등 출연진들의 과거 희귀 영상까지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5분에 방송된다. /seon@osen.co.kr

[사진]KBS 2TV 제공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