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스포츠

4연패 뒤 웃은 이임생, ''이제 첫 승,

기사입력 : 2020.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수원, 이균재 기자] "이제 첫 승, 한 발자국 올라갔다."

수원 삼성이 안방에서 인천 유나이티드를 제물로 마수걸이 승리를 신고했다. 수원은 23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서 열린 2020 하나원큐 K리그1 3라운드 홈 경기서 후반 15분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을 1-0으로 제압했다. 수원은 2연패 뒤 첫 승을 거두며 중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임생 수원 감독은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서 “우리가 전체적으로 경기 내용을 주도했다. 단지 골 결정력이 부족했다. 다행히 수비를 무실점으로 마쳤다. 이제 첫 승이라 한 발자국 올라갔다고 생각한다. 자만하지 않고 다음 경기를 준비하겠다. 선수들의 노력에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후반전에 우리가 득점한 뒤 선수들의 볼소유가 떨어지기 시작했다. 자꾸 뒤쪽으로 물러났다. 득점 후 볼소유를 하면서 추가골을 만드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2연패, 리그 2연패 등 올 시즌 4연패 끝에 첫 승을 거둔 이 감독은 “4연패를 당한 뒤 선수들이 심리적으로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고민했다. 선수들을 압박할 것인지, 집중력을 갖고 밝게 끌고 갈 것인지 고민 끝에 후자를 택했다. 훈련을 할 때 더 즐겁게 집중력을 가지려고 했다. 선수들과 대화를 통해 우리가 원하는 결과였던 승점 3을 얻었다. 고맙다”고 했다.

타가트와 크르피치 투톱에 대해선 “양면이 있다. 둘 다 홀딩 스타일이다. 조금 부정적인 면도 있다. 한의권 등 전방 자원이 부상 이탈했다. 그래서 둘에게 하모니를 부탁했다. 찬스를 만드는 모습은 긍정적이다. 둘이 공존하는 방법을 살려야 한다. 전방에서 득점도 나와줘서 전방 무게감이 높아질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빅버드엔 수원 팬들의 녹음된 응원가가 울려 퍼졌다. “선수들도 팬들의 목소리를 들었을 것이다. 팬들이 있으면 선수들에게 심리적으로 도움이 되는 건 맞다"는 그는 "빨리 코로나19를 완전히 극복해서 모든 것이 정상적으로 돌아올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바람을 나타냈다./dolyng@osen.co.kr

[사진] 수원=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