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면 뭐하니' 유재석, 김연경→둘째이모 김다비와 '토토닭즈' 결성..치킨 100마리 나눔 '성공' [종합]

기사입력 : 2020.05.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승훈 기자]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닭터유'를 완벽하게 소화, 치킨 100마리 무료 나눔에 성공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박명수를 시작으로 일일 인턴으로 나선 정준하, 김연경, 둘째이모 김다비, 하하 등과 드라이브 스루 치킨 판매에 도전하는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놀면 뭐하니' 유재석은 드라이브 스루로 치킨 100마리를 무료 나눔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치킨 100마리 나눔 성공시 유재석은 치킨 1000마리를 기부하게 된다. 치킨 판매에 다소 서툰 유재석을 위해 일일 인턴이 출격했다. 박명수는 푸드 트럭을 빌리러 직섭 나섰고, "치킨도 엄청 좋아하고, 때마침 지금 일을 쉬고 있어서 도우러 왔다"며 김연경과 정준하도 등장했다. 

특히 박명수와 정준하는 오랜만에 한 프로그램에 동반 출연하면서 '놀면 뭐하니' 시청자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하지만 두 사람은 눈을 마주치자마자 티격태격 케미로 서로에게 핀잔을 늘어놓았다. 박명수는 정준하에게 "얼굴이 넙데데해졌다"며 꾸짖었고, 정준하도 이에 질세라 "머리는 왜 파마를 했어"라고 말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뭔 상관이야? 일만 많으면 되지. 방송 되게 못하네 진짜"라고 너스레를 떨어 안방극장을 폭소케 만들었다. 

'놀면 뭐하니' 유재석, 김연경, 정준하, 박명수는 본격적으로 치킨을 판매하기 위해 '토토닭' 세트장으로 떠났다. 차를 타고 이동 중이던 박명수는 길거리에서 우연히 아내와 딸 민서를 만나게 됐다. 박명수는 딸을 향해 손을 흔들며 '딸바보'의 면모를 자랑했다. 또한 유재석은 "민서 지금 학원 간다. 한국 무용을 하고 있다"는 박명수의 말에 "역시 본인이 하고 싶은 일을 해야 된다"고 말했다. 

정준하의 아들 로하에 대한 이야기도 이어졌다. 정준하는 "로하는 아이유를 좋아한다"면서 "방 안에 아이유 사진으로 도배돼있다"고 전했다. 이에 김연경은 "나는 조인성을 좋아했다. 중고생 때부터 인성 바라기였다"면서 조인성을 향해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네 사람은 본격적인 영업 전 드라이브 스루 시뮬레이션을 진행했다. 김연경은 차를 타고 온 유재석의 주문을 받았고, 정준하와 박명수는 치킨을 만들었다. 하지만 처음이라 포장은 물론, 치킨 만들기에 서툴었던 정준하와 김연경, 박명수의 서툰 모습을 본 유재석은 세 사람에게 면박을 줬다. 

문제점을 파악한 유재석, 김연경, 정준하, 박명수는 치킨을 미리 튀겨 놓기로 했고, '놀면 뭐하니' 제작진은 SNS에 '토토닭' 공지를 올렸다. 글을 게재하자마자 '놀면 뭐하니' 드라이브 스루에 차 한 대가 등장했다. 멤버들은 첫 손님 등장에 당황했지만, 해당 차에서 내린 사람은 바로 김신영의 둘째 이모 김다비. 그는 특유의 사투리와 히트곡 '주라 주라'로 '놀면 뭐하니' 멤버들에게 반가움을 안겼다. 

'놀면 뭐하니' 멤버들은 본격적으로 손님들이 들어오자 당황했다. 김연경과 김신영의 둘째이모 김다비는 차분하게 주문을 받았지만, 정준하와 박명수, 유재석은 서로 분주하게 움직임에도 불구하고 의견차가 좁혀지지 않은 모습을 보였다. 

오후 6시까지는 손님들이 여유롭게 왔지만, 퇴근 시간이 지나면서 손님들이 연달아 들어오기 시작했다. 멤버들은 정신없게 움직였고, 양념 반 후라이드 반 주문은 폭발했다. 

반가운 얼굴도 등장했다. 하하가 손님으로 '토토닭' 현장에 방문한 것. 하하는 "사진 한 번 찍을게요"라며 유재석, 정준하, 박명수를 반가워했고, "형들 진짜 눈물날라고 한다. SNS 보고 왔다. 마포구 살잖아"라고 덧붙였다. 그러자 유재석과 박명수는 "일손이 부족하다. 빨리 내려라"라고 재촉했고, 하하는 이후에 스케줄이 있음에도 시간이 조금 남는다는 이유로 일일 인턴으로 합류했다. 

'놀면 뭐하니' 멤버들은 갑작스런 주문 폭주에 결국 '양념 반 후라이드 반' 메뉴를 삭제했다. 박명수는 "허리 나간다"며 고충을 털어놨고, 김신영의 둘째이모 김다비가 계속해서 재촉하자 '현실남매' 호흡을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김신영의 둘째이모 김다비는 오래 기다리는 손님들을 위해 '주라주라' 깜짝 공연을 펼쳤다. 손님들은 와이퍼를 움직이거나 비상등을 키면서 공연을 함께 즐겼다. 

하하도 '부산 바캉스'를 열창했다. 하하는 손님들을 직접 찾아가며 파워풀한 래핑 실력을 뽐냈다. 손님들은 하하가 미리 알려준 경적 응원법을 완벽하게 소화하면서 콘서트 못지않은 열기를 불태웠다. 

이후 '토토닭즈' 멤버들은 치킨 100마리 무료 나눔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칠법도 하지만 유재석과 하하, 박명수, 정준하, 김연경은 마지막 힘까지 쏟아내면서 손님들에게 힐링을 선사했다. 

한편, MBC '놀면 뭐하니?'는 평소 스케줄 없는 날 "놀면 뭐하니?"라고 말하는 유재석에게 카메라를 맡기면서 시작된 릴레이 카메라. 수많은 사람을 거치며 카메라에 담긴 의외의 인물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매주 토요일 오후 6시 30분 방송. 

/seunghun@osen.co.kr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화면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