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저녁 같이' 송승헌 '''남셋여셋'으로 데뷔→MBC 아들, 이번에도 잘될 것'' [종합]

기사입력 : 2020.05.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자칭 'MBC의 아들' 송승헌이 신작 '저녁 같이 드실래요'를 통해 활짝 웃을 수 있을까.

25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MBC 새 월화드라마 '저녁 같이 드실래요'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주연 배우 송승헌, 서지혜, 이지훈, 손나은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고재현 PD가 참석했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7년 만에 MBC 드라마에 복귀한 송승헌과 과감한 연기 변신에 나선 서지혜의 조합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인간미 넘치는 정신과 의사 김해경으로 분한 송승헌과 엉뚱 발랄한 콘텐츠 제작 PD 우도희 역을 맡은 서지혜는 각 캐릭터와 높은 싱크로율을 보여주고 있어 몰입도를 더할 전망이다. 또, 이지훈과 손나은이 두 사람의 첫사랑으로 등장해 비주얼 스타들의 환상 조합이 완성돼 이들의 케미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송승헌은 정신과 의사이자 음식심리치료사 김해경을 맡았다. 그는 "조금 생소할 수 있는 의사 역할이고, 옆에 있는 서지혜 씨와 트라우마를 가지고 있는 남녀가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라고 밝혔다. 

이어 "서지혜 씨는 나와 새롭게 썸을 타게 되는 여성이고, 손나은은 과거 나에게 상처를 준, 첫사랑의 트라우마를 준 캐릭터다. 이지훈 씨는 손나은 씨의 전 남친"라고 말했다.

송승헌은 "개인적으로 최근에 장르물을 많이 했고, 그러던 중 이 대본을 보게 됐다. 로맨스 물은 굉장히 오랜만이다. 안 그래도 멜로물을 해보고 싶었는데, 이 작품을 받게 됐다. 사랑을 시작하게 되는 연인들이나 상처 받은 사람들이 다시 설렘을 느껴볼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아서 시작하게 됐다"며 드라마를 선택한 이유를 공개했다.

지난해 tvN '위대한 쇼'에 출연한 송승헌은 올해 차기작으로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를 선택했다. 송승헌은 2013년 신세경과 호흡을 맞춘 '남자가 사랑할 때' 이후 7년 만에 MBC에 드라마에 출연한다. 

"MBC가 여의도에 있을 때부터 함께 했다"는 송승헌은 "'남자셋 여자셋'으로 데뷔해서 'MBC의 아들'이라고 농담 반, 진담 반으로 얘기한다. 그래서 MBC 작품을 할 땐 편한 느낌이 있고, 시청자 분들도 좋아해주셨다. 이번 작품도 감히 많은 사랑을 받을 거라고 욕심내고 있다"며 미소를 지었다.

MC 박경림은 "송승헌, 서지혜 씨가 서로의 상대역이 됐다고 들었을 때 어떤 생각을 했나?"라고 물었고, 서지혜는 "내가 어릴 때, 데뷔하기 전 고등학생 때 송승헌 씨가 대스타였다. 그동안 한 번도 뵌적이 없어서 너무 궁금했다. '얼마나 잘생겼을까' 궁금했고, 너무 좋았다. 만나기 전부터 뭔가 팬심이 조금 생겼다"고 답했다.

송승헌은 "우선 새로웠다. 기존에 가지고 있던 모습과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면 시너지가 날 것 같았다. 그동안 사랑스럽고 통통 튀고, 왈가닥 모습을 안 보여줬다. 서지혜 씨는 연기 잘하고 막연히 괜찮은 이미지의 배우구나 했는데, 감독님은 그런 모습이 있을 거라고 확신을 했더라. 지금은 굉장히 만족하고 있다"고 했다.

서지혜는 "대본 리딩 때 처음 만났는데 너무 잘 생겼더라"며 웃었고, 송승헌은 "평소에 장난도 많이 치고 그런다. 그래야 빨리 친해지고 그러니까. 그런데 서지혜 씨가 평소에도 김해경처럼 하고 있으라고 하더라. 까불지 말고 장난치지 말라고 했다"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캐릭터와 실제 본인의 싱크로율에 대해 송승헌은 "김해경은 일할 땐 다정다감하고 따뜻하지만, 그 외적인 부분에서는 까칠하고 직선적이다. 그 부분은 비슷하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한테 하는 행동과 싫어하는 사람한테 하는 행동이 다르다. 최근에는 많이 바뀌었지만, 해경이도 맺고 끊는 게 확실하다. 90%는 닮았다"고 털어놨다.

시청률 공약 질문이 나오자, 자연스럽게 MBC '나 혼자 산다'도 언급됐다. 최근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해 시청률 공약에 대해 "나래바에 초대해달라"고 말한 것.

송승헌은 "시청률 공약은 내가 한 게 아니라 분위기가 만들어졌다"며 "농담이 아니고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하면서 스스로 힐링을 많이 받았다. 혼자 있는 모습이 카메라에 담긴 게 어색할 줄 알았는데, 좋았던 추억을 만들어 준 프로그램이라 시청률을 떠나 언제든 초대해주시면 나갈 의향이 있다"고 했다. 

또 다른 공약으로 2005년 방송된 MBC 드라마 '슬픈연가' OST인 '십년이 지나도'가 나왔고, 송승헌은 "그 노래는 기계가 있어야 한다. 라이브가 안 된다"며 손사레를 쳤지만, "노래를 틀어놓고 립싱크로 하겠다"고 선언해 기대감을 높였다.

마지막으로 송승헌은 "요즘 혼밥과 혼술에 익숙한 문화가 많지만, 그런 것들 때문에 사랑이라는 감정이 빠르게, 빠르게 변해가서 아쉽다. 누군가를 정말 진실되게 사랑하고, 좋아하고, 그랬던 때가 누구나 있을 것 같다. 그랬던 자신의 모습을 느낄 수 있는, 설렘을 느낄 수 있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약속한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한편,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연애 무감각증을 앓고 있는 두 남녀가 저녁 식사를 함께하며 서로의 매력에 빠지게 되는 '맛있는 한 끼 로맨스' 드라마다. 지난 사랑이 남긴 내상으로 함께하는 즐거움을 잊어버린 두 남녀가 디너 메이트에서 '찐메이트'로 나아가는 과정은 안방극장에 달콤한 로맨스는 물론 웃음과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25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

/ hsjssu@osen.co.kr

[사진] MBC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