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위험한 약속' 박영린, 박하나 분노유발 ''父, 허튼짓하다 개죽음''[★밤TView]

기사입력 : 2020.05.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처


드라마 '위험한 약속'의 박영린이 박하나의 아버지를 들먹이며 압박했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일일드라마 '위험한 약속'에서 오혜원(박영린 분)은 차은동(박하나 분)을 불러 협박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태인(고세원 분)은 최영국(송민형 분)의 불법 비자금 조성 사건을 터트렸다. 이창욱(김정운 분)이 최영국을 연행해가자 최준혁(강성민 분)은 강태인에게 "원하는 게 뭐야"라며 강태인에게 분노했다. 강태인은 "선택해. 네 아버지 내려, 이사장 자리에서"라고 말했다. 최준혁이 당황하자 강태인은 "아니면 네가 대신 뒤집어쓰든가"라며 선택을 종용했다.

한서주(김혜지 분)는 강태인을 찾아가 "내 결혼 파투내놓고 외삼촌까지 쳐요?"라고 따졌다. 강태인은 "우리 결혼 문제랑 별개예요"라고 말했지만 한서주는 "차은동 걔. 지훈이 만나고 다니던데. 당신하고 나 둘 다 차은동한테 당한 거야. 이용당한 거라고"라고 울분을 토했다. 강태인은 "이해는 하지만 다 본인의 잣대로 생각하지 마요"라며 차은동의 편을 들었다.

궁지에 몰린 최명희(김나운 분)는 최준혁에게 "너 강태인 쳐내는 거 서둘러. 너 징계 당한 거 내가 어떻게든 풀어줄 테니까 무슨 수를 써서라도 내보내"라며 사태를 수습하게 했다.

또한 오혜원은 차은동을 불러 "네 아버지 너처럼 주제넘게 나서다가 죽은 거야. 허튼짓하다 못 버티고 개죽음된 거라고"라고 협박했다. 화가 난 차은동은 오혜원의 따귀를 때렸다. 그러나 오혜원은 물러나지 않고 "그러게 남의 일에 나서지 말았어야지"라고 응수했다. 차은동은 "그런 생각으로 나한테 장기 기증 동의서 사인받았겠구나"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