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스' 태진아·이루X이동준·일민, 입담도 부자! 붕어빵父子들 (ft.MC그리) [종합]

기사입력 : 2020.05.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태진아, 이루, 이동준, 일민 부자가 입담을 제대로 터트렸다. 

27일인 오늘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 스타'에서 부자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부자 특집으로 MC석에도 김구라 아들 MC그리가 함께 출연했다. 아들을 언급안한다고 했으나 겸상하게 됐다면서 김구라는 "자식은 천륜, 하지만 공사구분 철저히 할 것"이라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MC그리는 G.R로 활동 중이라며 틈만 나면 G.R스토리 언급했다고 했다. 이에 김구라는 "별로 없다, 요즘 관심이 여자친구에게 있다"고 말해 폭소를 안겼다. 

이어 부자특집으로 트로트의 전설 태진아를 소개, 그리고 그의 아들인 만능 엔터테이너 이루가 출연했다. 

이어 배우겸 트로트가수인 이동준과 역시 아들 일민이 함께 출연했다.  네 사람은 "함께 출연하니 행복하고 좋다, 어떻게하면 아들이 더 잘될까 매일 고민한다"며 인사를 전했다.  

태진아는 코로나19사태로 노래를 만들었다고 했다. 순식간에 중요한 정보들을 놓친다면서 어르신들을 위한 캠페인 송을 만들었다고. 일명 '코로나19 이겨냅시다'라는 노래였다. 그는 "음원냈더니 시에서 어르신들 많이 계시는 농촌에 코로나송으로 예방교육을 하고 있더라"고 하자, 이루는 "대부분 캠페인송은 희망차고 발랄한 분위기, 근데 옥경이가 생각나는 발라드 분위기다"고 말해 웃음을 전했다.  

또한 얼마 전 한복입고 활동을 시작했다는 이루는 '바람과 구름과 비'라는 사극 촬영을 하고 있다고 했다. 
이루가 "연기 경험 많지가 않아, 눈물연기가 있어 예민해져이었다"며 얘기를 꺼내자, 옆에 이던 MC가 갑자기 다른 질문을 던졌다. 곁가지 토크 잘라내기라며 김구라는 "너 나 닮았다!"며 기특해하자 MC그리는 "지금 질문이 수두룩하다"며 천진난만하게 답했고 이루는 "아빠 판박이야, 오늘 쉬셔도 될 것 같다"고 말해 재미를 안겼다. 

태진아는 김구라 때문에 운 적 있다고 했다. MBC 대상발표에서 전율이나서 울었다고. 감사한 마음에 울었다고 하자 김구라는 아들 그리도 울었는지 질문, MC 그리는 "보긴 봤지만 울지 않았다, 아빠만큼 눈물이 없어"고 하자 김구라는 "우린 드라이 아이 부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루는 김구라부자만 만나면 기분이 묘해진다고 했다. 이루는 "구라에게 형이라고 하고, 구라도 태진아에게 형이라고 해, 그리도 나한테  형이라고 부른다"면서 
"아빠가 족보 브레이커다, 한 번은 사석에서 아빠한테도 형이라 불렀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또한 이루는 태진아보다 김구라같은 아버지가 될 것이라고 하자 태진아 표정이 안 좋아졌다. 김구라는 "태진아씨는 애정가득한 모습인데 난 그런 것이 없다"며 수습했다.이루는 "자식한테 애정이 정말 많아, 나이가 드니까 너무 챙겨주신다 느낀다, 김구라가 동현에게 하는 모습은 아메리칸 스타일같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리가 독립한 것을 부러워하면서 "10년 전 나도 타이밍이 있었다, 알고보니 뛰면 2분 거리의 집, 그래서 그 집 안 들어갔다"며 일화를 전했다. 김구라는 태잔아에게 "이루에 하루에 전화 30통하지 않냐, 난 동현이한테 하루에 한 두 통한다"고 하자 MC그리는 "나도 아빠가 좋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태진아는 이동준 때문에 굴욕을 당한적 있다고 했다. 연예인 씨름대회에서 2년 간 씨름왕을 했다는 태진아는 "씨름 선수출신,  3회 때 결승에서 장사 타이틀을 동준에게 넘기고 연예계 씨름판을 은퇴했다"며 비화를 밝혔다. 

또한 태진아는 후배가수들에게 앨범을 받으면 용돈을 준다고 했다. 이루는 "아버지가 방송국 가기 전에 은행을 먼저 방문해, 최소 일주일에 천만원은 쓰신다"면서 "후배사랑을 즐기니까 걱정이 되지만 아버지 기쁨이라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자 태진아는 갑자기 주머니 속에서 봉투를 꺼내며 MC그리에게 용돈을 건넸다. 
MC그리는 "지금까지 받은 돈이 2~3백만원 되는 것 같아, 좋은 곳에 쓰겠다"며 감사인사를 전했다.  
 
이루는 태진아가 강박증이 있다고 폭로했다. 이루는 "아버지가 보안 강박증이 있어, 금고나 도어락, 휴대폰 등등 폰뱅킹을 지금도 하지 않는다"면서 "은행을 직접 가서 지로로 계좌이체하시는 스타일,  
자동이체 절대 안 해,  카드사 전화도 보이스피싱일까봐 안 받는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루는 "아버지가 트로트가수 슈퍼스타, 일상생활에서 화려한 의상을 입으면 좀 부담스럽다"면서  
태진아의 패션철학을 전했다. 태진아는 "팬서비스를 위한 것"이라며 프로페셔널한 일관된 모습을 보였다. 
이루는 "사실 GD가 패션센스를 한 번 인정한 적 있어, 그때부터 더 휘황찬라해졌다"고 폭로했다. 최근엔 더 과한 패션을 선보여, 일명 신호등 패션을 선보였다고. 

태진아는 갑자기 "BTS 방탄소년단 패션 따라한 것도 있어"다며 앨범 커버로 쓴 사진도 공개, 이루는 "이게 어딜봐서 BTS, 아버지 큰일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태진아는 이루가 태진아의 곡을 작곡을 많이 했다고 했다. 이루의 감을 인정하게 된 계기에 대해 
태진아는 "'동반자' 곡을 썼다, 수많은 히트곡을 탄생시켜, 무려 19주 1위한 적도 있다"며 아들자랑에 빠졌다.

MC그리도 아빠 김구라를 위한 헌정곡 'HIM'을 발표했다고 했다. 유투브 채널에서도 커버한 적 있다고 하자 김구라는 "나랑 엮이니 좀 되더라"고 해 웃음을 전했다.  

이루는 부모님 성함으로 문신했다고 전했다. 효도문신을 위해 한문으로 아버지 이름을 새겼다고. 이루는 "목욕탕에서 어르신들이 알아보더라"며 비화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이루는 입대첫날 소름이 끼쳤던 일화도 전했다. 이루는 "입대 후 환청이 들리 듯 '동반자' 전주가 들리더라, 알고보니 나를 데려다주고 옆 부대 행사를 잡으셨더라"며 행사 끝판왕인 태진아를 인정하게 했다. 태진아는 "일부러 아들이 들을까 싶어서 음향을 더 크게해달라 부탁했다"고 덧붙였다.  

태진아가 이루에게 섭섭할 때가 있다고 폭로했다. 태진아는 "엄마를 많이 닮아, 속마음을 표현하는 것이 서툴다"면서 "답장이 늦으면 좀 서운하다, 거의 한 달만에 답장한 적 있다"며 서운함을 전했다.  
이루는 "하필 내가 바쁠 때 연락을 주신다"고 했다. 


 
또한 이루는 "아버지는 늘 크신 존재, 어느 순간부터 눈치를 보기 시작하더라"면서 "아버지랑 광고나 방송을 함께 하는걸 사실 좋아하지 않아, 어느날 라면 광고를 눈치보더라, 아버지도 작아지시는 구나 느껴졌다"고 했다. 이에 김구라는 "사실 부모들이 자식 눈치 많이 본다, 나도 오전엔 컨디션 안 좋은 아들 눈치본다"고 공감했다. 

인도네시아 프린스라 불리는 이루에게 다른 아이돌과 차별점을 물었다. 이루는 "현지 아티스트처럼 차이를 두지 않았다, 현지인들에게는 샘 해밍턴 느낌으로 활동 해,  친근하고 재밌는 외국인 이미지로 활동했다"고 했다. 인도네시아에서 폭발적인 기인 이루, 태진아가 대타를 뛴적 있다고 했다. 태진아는 "이루한테 들어온 스케줄을 내가 다 리허설로 채운 적 있다"며 비화를 전하기도 했다.  

이루는 "우리가 카페도 하는데 아이돌 후배들이 방문해, 그 사이에  아버지가 내 사진과 노래도 끼워놓는다"면서 "해야되겠다 싶으면 꼭 하시는 분, 마케팅 디렉터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루는 태진아의 아들이라는 사실에 대해 생각을 바꾸기 시작했다고 했다. 이루는 "모든 연예인 2세들의 고민, 색안경 끼고 볼 수밖에 없는 존재다, 어떻게 보면 금수저"라면서 "부모님 후광을 받는다는 시선을 당연해,  아버지보다 더 잘 할 수 있을까, 아버지 커리아에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 끝에 연예인 2세임을 숨귀고 데뷔하기도  했다,처음부터 2세를 밝혔겠지만 굳이 숨겼던 건 자립심때문"이라 속마음을 털어놓았다. 

이루는 "대중에게보다 아버지에게 내 능력을 지켜봐달라는 검증을 받고 싶었다, 하지만 대중들 눈치를 보느라 정작 부자의 추억은 놓쳤다, 지금와서 생각을 바꾸려고 노력 중"이라면서 "어디가도 아버지의 아들이란 사실은 변하지 않기에 이제라도 아버지와 할 수 있는건 하려고 노력해, 많은 추억을 남기려 한다"며 아버지에 대한 사랑을 전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라스'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