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프듀 조작' 안준영PD, 징역 2년 선고..김용범CP 징역 1년 8개월

기사입력 : 2020.05.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서울중앙지법=윤성열 기자]
안준영PD와 김용범CP /사진=뉴스1
안준영PD와 김용범CP /사진=뉴스1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시청자 투표 조작 혐의로 기소된 제작진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1부(부장판사 김미리)는 29일 사기와 청탁금지법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안준영PD에게 징역 2년에 추징금 3600여만원, 김용범CP에게 징역 1년 8개월을 각각 선고했다.

앞서 검찰은 김CP와 안PD에게 징역 3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한 바 있다.

안PD와 김CP 등은 '프로듀스' 시즌 1~4 데뷔 멤버를 임의로 정해 순위를 조작, 시청자를 '국민 프로듀서'라고 칭해 문자투표 요금을 받고 부당 이익을 취하고 특정 연습생에게 이익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안PD는 연습생의 방송 편집들을 유리하게 해달라는 등의 청탁을 받으며 소속사 관계자들에게 수차례에 걸쳐 수천만 원 상당의 유흥업소 접대를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는다.

한편 '프로듀스' 시즌4인 '프로듀스X101'은 지난해 7월 종영과 함께 시청자 생방송 문자 투표 등을 통해 그룹 '엑스원'(X1)으로 데뷔할 연습생들을 최종 선정했다.

그러나 유력 주자가 탈락하고 의외의 인물들이 데뷔조에 포함되면서 투표 결과에 대한 의혹이 제기됐다.

논란이 계속되자 Mnet은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고, 팬들이 창설한 '프로듀스X101' 진상규명위원회는 제작진 등을 상대로 형사 고소,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후 김CP, 안PD는 경찰 조사에서 '프로듀스X101'과 '프로듀스48'의 순위를 조작한 것을 인정했다.


서울중앙지법=윤성열 기자 bogo109@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