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편스토랑' 오윤아 ''30살 때 갑상선암 진단..육아+일 병행으로 예민''[Oh!쎈 예고]

기사입력 : 2020.05.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선미경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오윤아가 과거 투병 사실을 고백한다.

29일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10번째 주제 ‘면역력 밥상’ 메뉴 대결이 이어진다. 코로나19로 인해 어느 때보다 면역력이 중요해진 요즘, 우리 몸의 건강까지 생각하는 다양한 음식들이 등장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윤아는 ‘면역력 밥상’이라는 주제에 가장 적합한 조언을 해줄 사람을 찾아 전화를 걸었다. 바로 친언니. 오윤아의 친언니는 과거 갑상선에 악성 종양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당시 방사선 치료도 포기했을 정도로 심각했던 오윤아의 언니는 도시를 벗어나 자연에서 생활하며 자연식 위주의 음식으로 건강을 차츰 되찾았다고. 경험을 바탕으로 음식의 중요성을 누구보다 잘 아는 오윤아의 언니는 ‘면역력’을 강화하는 여러 식재료를 추천했다고 한다.

이어 오윤아도 조심스럽게 과거 자신의 투병 경험을 털어놨다고. 오윤아는 “30살 첫 해에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 건강에는 자신 있었는데 아이를 키우면서 일도 병행하다 보니 예민했던 것 같다. 내 인생에서 최고로 예민했던 시기였다”라고 회상했다고.

하지만 오윤아 역시 열심히 극복해 건강을 되찾았다. 오윤아는 “그때 너무 어려서 그런지 심각하게 생각하고 좌절하지 않았다. 그래서 잘 이겨냈다”라며 특유의 환하게 미소를 지어 모두를 안심시켰다는 전언이다.

아픔을 딛고 멋진 엄마이자 배우로 거듭난 오윤아, 오윤아가 힘을 낼 수 있었던 원동력인 아들 민이와의 알콩달콩 일상, 오윤아 친언니가 경험을 통해 추천한 면역력 강화 비결 재료는 오늘(29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on@osen.co.kr

[사진]KBS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