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마스크 꼭'' 트와이스 다현, JTBC 아침뉴스 깜짝 등장..기상캐스터 변신 [종합]

기사입력 : 2020.06.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민경 기자] 그룹 트와이스의 다현이 일일 기상캐스터로 변신했다. 

다현은 2일 오전 방송된 JTBC 'NEWS 아침&'에 깜짝 출연해 일일 기상캐스터로 활약 했다.

흰색 블라우스를 입고 환한 미소와 함께 뉴스룸에 등장한 다현은 "굉장히 많이 떨린다"고 밝히며 앵커와 함께 날씨를 전달했다.

다현은 "오늘 서울 등 중부지방에서는 오전부터 비가 내리겠다. 잊지말고 꼭 우산 챙기시길 바란다. 남부지방은 완연한 여름 날씨가 될 것이고 오늘은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날씨"라고 차근차근 오늘의 날씨를 말했다. 마지막으로 다현은 "불편하시더라도 마스크 착용 잊지 마시길 바란다"며 마스크 착용도 강조했다.

무사히 날씨 소식을 마친 다현은 앵커와 짧은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다현은 기상캐스터 도전 소감으로 "지금도 너무 떨린다"며 "오늘의 날씨를 방송으로 보고 들으면서 내가 하면 어떨까 상상을 해봤다. 그동안 많은 생방송을 해봤지만 뉴스 생방송은 처음이라 굉장히 떨렸다"고 밝혔다.

최근 생일을 맞았던 다현은 "대부분 신곡 연습을 하면서 보내다가 생일날에는 가족들과 함께 시간을 보냈다. 먹고  싶었던 보쌈과 케이크도 먹었다. 멤버들이 깜짝 서프라이즈 파티를 해줘서 감동이었다"고 근황을 전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일 미니 9집 'MORE & MORE'을 발매하고 9개월 만에 완전체로 컴백했다. 이에 대해 다현은 "오랜만에 9명 완전체고 9개월만에 컴백이라 설레고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그간 서울 앵콜 콘서트, 도쿄돔 콘서트 등 트와이스의 여러 공연들이 취소, 연기된 가운데 다현은 "많이 안타깝다. 팬분들을 직접 만날 수 없어서 너무 아쉽다. 활동 기간 중에 팬분들과 어떻게 소통할까 많이 고민을 했는데 SNS, 리얼리티 등 다양한 콘텐츠를 많이 준비했으니까 기대를 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한 다현은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가 언제냐는 질문에 "저는 트와이스 다현이기 때문에 트와이스로 활동하는 게 가장 행복한 것 같다. 무대하고 팬분들을 만날 때 무한한 에너지가 전달된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럴 때 제가 진정 살아있다는 느낌과 행복을 느낀다"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다현은 "뉴스에 나왔다는 것이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는다. 팬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셨으면 좋겠다. 힘든 시기지만 함께 이겨내고 힘내시길 바란다"고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