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최파타' 트와이스 모모, '''MORE & MORE' 안무 따라하면 살 빠질 것''

기사입력 : 2020.06.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승훈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 트와이스 모모가 신곡 'MORE & MORE'의 역대급 안무를 자랑했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이하 '최파타')에는 최근 컴백한 인기 걸그룹 트와이스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최파타' 트와이스 다현은 "오늘 아침 8시에 기상캐스터로 나왔었다. 잘했는지 모르겠는데 너무 떨렸다. 멤버들 어땠나요"라고 말했다. 앞서 트와이스 다현은 오늘(2일) 오전 JTBC 'NEWS 아침&'에 기상캐스터로 깜짝 출연한 바. 멤버들은 "너무 잘했다. 다 봤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트와이스 다현은 "회사 직원분들이랑 컴백 회의를 하다가 어떤 프로그램에 나갈까 하다가 뜻밖의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리자 해서 나가게 됐다"며 기상캐스터로 변신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일 아홉 번째 미니앨범 'MORE & MORE'로 컴백했다. 트와이스만의 초강력 청량 에너지를 발산하며 한국을 넘어 30개 국가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고.

트와이스 멤버들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면서 "오히려 걱정을 많이 했다"고 밝혔다. 특히 채영은 "오랜만에 컴백하기도 했고, 이번에는 조금 더 새로운 느낌의 곡으로 컴백하는 거라서 반응이 어떨지 궁금했다. 그런데 너무 좋아해주셔서 다행이다"라며 미소를 보였다. 

그렇다면 이처럼 새로운 시도를 했을 때 JYP엔터테인먼트 회사 내에서의 반응은 어땠을까. 트와이스 나연은 "우리 없이 뮤직비디오 시사회를 하는데 직원분들 말씀에 의하면 사장님과 PD님 반응이 좋았다고 하더라"며 신곡 'MORE & MORE'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트와이스 'MORE & MORE' 뮤직비디오 역시 공개 직후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내며 15시간만에 1470만뷰를 돌파했다. 트와이스 정연은 "보통 5-6번씩 본다", 지효는 "노래는 많이 듣는데 뮤직비디오는 일적으로 다가가게 되니까 아쉬운 부분이 있어서 잘 안보게 되더라"고 전했다. 

한 청취자는 트와이스 새 앨범 콘셉트에 대해 "숲속의 요정이 따로 없더라. 멤버들이 생각했을 때 히피 스타일이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는 누구냐"고 물었다. 트와이스 멤버들은 "채영이가 가장 좋아했다"면서 채영을 손꼽았다. 

트와이스 채영은 "평소 입고 다니는 스타일과 맞기도 했고, 다 좋았다. 새로운 느낌의 옷을 입으니까 좋았다"고 만족해했다. 지효 또한 "처음 해보니까 새로웠다. 다 잘 어울렸다"고 말했다.

또 다른 '최파타' 청취자들은 "안무가 너무 어려워서 댄스 챌린지는 못하겠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모모는 "'MORE & MORE' 안무를 따라하면 살 빠질 것 같다"고 말해 멤버들을 폭소케 만들었다. 

한편, 트와이스(나연, 정연, 모모, 사나, 지효, 미나, 다현, 채영, 쯔위)는 지난 1일 아홉 번째 미니앨범 'MORE & MORE'를 발매했다.

/seunghun@osen.co.kr

[사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