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위험한 약속' 길용우, 강성민 협박에 결국 실신‥고세원, 이창욱에 '폭로'

기사입력 : 2020.06.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위험한 약속'에서 강성민의 압박으로 결국 길용우가 실신했다. 

2일인 오늘 방송된 KBS2TV 일일 드라마 '위험한 약속(연출 김신일, 극본 마주희)'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은동(박하나 분)은 회장 한광훈(길용우 분)에게 찾아갔으나 최준혁(강성민 분)과 오혜원(박영린 분)이 이를 막았다. 그 사이 태인(고세원 분)도 "이제 더이상 기다릴 것 없다"고 말하며 무언가를 준비했다. 

최준혁은 한지훈(이창욱 분)을 찾아가 강태인을 이번에 반드시 제거해야한다고 했다. 

급기야 "네 아버지가 등에 칼을 뽑을 호랑이를 데리고 있다"고 했으나 지훈은 "편집된 것말고 원본 녹음파일 내놔라"며 준혁을 믿지 않았다. 그 사이 은동은 최명희(김나운 분)를 찾아가 "강태인을 잘못 건드셨다"고 말하며 돌아섰다. 

지훈이 태인을 찾아가 "변명이든 해명이든 해라, 그 따위 짓을 해? 아버지가 어떤 배신감이 들었겠냐"면서 
"아버지가 원한건 내가 아니라 너,  승계구도를 뒤흔들려고 아버지를 쳐? 아버지 잘못되면 넌 내 손에 죽는다"며 분노했다. 

태인은 "나도 회장님을 내 아버지처럼 생각했어, 그런 네 아버지가 내 아버지 목숨을 죽이려 했다"면서 
"그때 내 아버지가 받았어야할 심장, 네 아버지가 받았다, 최준혁, 오혜원, 네 집안 사람들이 내 아버지를 죽이려해, 증거는 내가 쥐고 있다 가서 직접 물어봐라"고 폭로했다. 
 
지훈은 "아버진 그럴 사람 아니다"고 믿지 않았으나 태인은 "나도 믿기지 않았다, 난 회장님이 그 사람들과 같은 편이라 생각해 독기를 품었고, 회장님이 몰랐던 건 나중에 알았다"면서 "최준혁 때문에 오해가 된 일"이라 폭로하고 돌아섰다. 

준혁은 한회장을 찾아가 "강태인 사업 결정권을 뺏어라, 이사회에 징계 해지와 복귀를 통과해달라"고 무리한 요구를 했고 결국 한회장은 심장에 충격으로 쓰러졌다. 

/ssu0818@osen.co.kr

[사진]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