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위험한 약속' 고세원, 증거들고 송민혁 이어 강성민 체포하나‥피튀기는 '복수↑' [종합]

기사입력 : 2020.06.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위험한 약속'에서 고세원의 복수가 점점 거세지기 시작, 강성민과의 치열한 접전을 예고했다. 

2일인 오늘 방송된 KBS2TV 일일 드라마 '위험한 약속(연출 김신일, 극본 마주희)'에서 복수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은동(박하나 분)은 회장 한광훈(길용우 분)에게 찾아갔으나 최준혁(강성민 분)과 오혜원(박영린 분)이 이를 막았다. 그 사이 태인(고세원 분)도 "이제 더이상 기다릴 것 없다"고 말하며 무언가를 준비했다. 

준혁은 한회장에게 "오늘 끝을 봐야한다"고 하면서 "제 아버지도 이렇게 하지 않았냐"며 피한다고 되는 일이 아니라 했다. 한회장은 "내가 네 놈 속을 모를 줄 아냐"고 분노했으나 준혁은 "강태인이 어떤 인간인지 그 실체를 밝혀드리겠다"며 이에 지지않았다. 결국 심장을 부여잡은 한회장을 은동이 부축했다. 준혁은 아랑곳 하지 않고 "끝장을 볼 것, 고모부랑 강태인 같이 보내버릴 것"이라며 분노했다. 

최준혁은 한지훈(이창욱 분)을 찾아가 강태인을 이번에 반드시 제거해야한다고 했다. 급기야 "네 아버지가 등에 칼을 뽑을 호랑이를 데리고 있다"고 했으나 지훈은 "편집된 것말고 원본 녹음파일 내놔라"며 준혁을 믿지 않았다. 

지훈이 태인을 찾아가 "변명이든 해명이든 해라, 그 따위 짓을 해? 아버지가 어떤 배신감이 들었겠냐"면서 
"아버지가 원한건 내가 아니라 너,  승계구도를 뒤흔들려고 아버지를 쳐? 아버지 잘못되면 넌 내 손에 죽는다"며 분노했다. 

태인은 "나도 회장님을 내 아버지처럼 생각했어, 그런 네 아버지가 내 아버지 목숨을 죽이려 했다"면서 
"그때 내 아버지가 받았어야할 심장, 네 아버지가 받았다, 최준혁, 오혜원, 네 집안 사람들이 내 아버지를 죽이려해, 증거는 내가 쥐고 있다 가서 직접 물어봐라"고 폭로했다. 

준혁은 한회장을 찾아가 "강태인 사업 결정권을 뺏어라, 이사회에 징계 해지와 복귀를 통과해달라"고 무리한 요구를 했고 결국 한회장은 심장에 충격으로 쓰러졌다. 하지만 최준혁이 아닌 태인이 때문에 한회장이 쓰러진 것이라며 모두 분노했다. 최준혁은 "네가 나갈래, 내가 나가게 해줄까"라고 했고, 태인은 "회장님 쓰러뜨리고 얻은 자리 얼마나 갈지 지켜보자"며 분노했다. 

한회장이 다시 깨어났다. 태인은 한회장을 찾아가 "한 가지만 믿어달라, 내게도 특별한 분이라 충격도 더 컸다"고 운을 뗐다. 한회장은 "내가 널 얼마나 의지했는데, 아들보다 더 의지했다"며 배신감에 분노, 태인은 무릎을 꿇으며 "내리실 어떤 처벌도 달게 받겠다"면서 "최준혁과 오혜원, 최영국은 제가 살아있는 한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다짐했다.

이후 태인은 준혁이 바라보는 앞에서 준혁의 아버지인 영국(송민형 분)을 뇌물죄로 검찰에 송치했다. 태인은 "최소 무기징역, 증거물은 내 손에 있고, 다음은 너다"고 말하며 복수의 칼을 갈았다. 복수를 향한 두 사람의 치열한 대접전이 쫄깃한 긴장감을 배가시켰다.

/ssu0818@osen.co.kr

[사진] '위험한 약속'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