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바람구름비' 김승수, 디테일 갑 악인 연기..등장만으로 긴장감 폭발

기사입력 : 2020.06.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배우 김승수가 등장만으로 긴장감을 유발하는 역대급 악인(惡人)연기를 펼치고 있다.

매주 토, 일요일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극본 방지영 / 연출 윤상호 / 제작 빅토리콘텐츠, 하이그라운드)에서 김승수(김병운 분)가 눈빛만으로도 압도적인 포스를 뿜어내는 명품 연기로 극의 텐션을 높이고 있다.

김병운(김승수 분)은 조선의 권력을 꽉 잡고 있는 김문일가의 일원. 앞서 그는 가문에 위협이 될 수 있는 최천중(박시후 분) 집안을 처절하게 몰락시켰다. 최천중의 아버지 최경(김명수 분)이 김문일가의 비리를 밝히려 했기 때문. 이후 그는 새로운 꼭두각시 왕을 찾기 위해 운명을 내다보는 영 능력자 이봉련(고성희 분)을 이용하고 있다. 김승수는 이러한 김병운의 끝없는 야욕을 탁월한 연기력으로 소화하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김승수의 악인연기가 빛났던 장면을 짚어봤다.

먼저 김승수는 이봉련(고성희 분)의 영 능력을 발견한 김병운의 모습으로 보는 이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미리 운명을 내다보고 자신의 목숨을 구해준 이봉련을 향해 “하마터면 보물을 놓칠 뻔했어”라며 야욕에 번뜩이는 눈빛연기를 선보였기 때문. 보는 이들마저 소름 끼치게 만드는 생생한 표현력에 시청자들마저 압도당했다.

또한 자식을 빼앗긴 반달(왕빛나 분)이 딸을 돌려달라며 찾아왔지만 잘 보살피고 있다는 새빨간 거짓말로 두 모녀를 생이별시키는 것은 물론, 어린 소녀였던 이봉련을 묶어놓은 채 오로지 운명을 맞추는 도구로 이용하는 악독한 면모로 묵직한 존재감을 과시했다.

뿐만 아니라 최천중과 반달의 목숨을 살려주는 대가로 이봉련의 등에 인장을 새기는가 하면, 이하응(전광렬 분)의 가난함을 노골적으로 비웃는 급이 다른 악랄함으로 역대급 악인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다.

이렇듯 김승수는 극의 몰입도를 배가시키는 탄탄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뽐내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 그는 또 어떤 악행으로 안방극장의 채널을 고정시킬지 앞으로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승수의 활약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되는 TV CHOSUN 특별기획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확인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빅토리콘텐츠, TV CHOSUN '바람과 구름과 비' 방송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