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정해인

기사입력 : 2020.06.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선미경 기자] 배우 정해인과 전여빈이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남녀신인상을 수상했다.

정해인과 전여빈은 3일 오후 7시부터 서울 광진구 그랜드 워커힐 서울 씨어터홀에서 진행된 제56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으로 신인 남우상을 수상한 정해인은 “이 상은 내가 잘해서가 아니라, 앞으로 잘하라고 주신 상이라고 생각하겠다. ‘유열의 음악앨범’이라는 정말 소중한, 내 청춘의 한 페이지를 함께 해준 감독님, 김고은 배우, 많은 현장에 계신 스태프 분들과 배우 덕분이다. 그리고 유열 선배님 감사드린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정해인은 “이 상의 의미에 대해서 앞으로 배우라는 직업을 가지고 연기하면서 가슴 속에 깊이 새기겠다. 마지막으로 언제나 나의 든든한 휴식처이자 사랑하는 가족, 친구들, 회사 식구들, 팬 여러분 존중하고 사랑한다. ‘유열의 음악앨범’ 봐주신 관객 여러분들 감사드린다”라고 덧붙였다.

신인 여우상은 영화 ‘죄많은 소녀’의 전여빈이 수상했다. 전여빈은 “너무 떨린다”라면서, “’죄많은 소녀’가 노미네이트로는 대종상이 마지막일 거다. 올라와 있는 후보 영상 보니까 그 당시 동료, 스태프 분들과 뜨겁고 치열하게 연기했던 시절이 떠올라서 마음이 울컥하게 됐다. 멋진 영화에 함께 할 수 있도록 캐스팅해주신 감독님 감사하다. 이 영화 내내 내가 받았던 마음이 많았다. 배우 생활을 언제까지 할지는 모르겠지만 처음 마음 흐려지지 않도록, 변하더라도 더 발전시킬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seon@osen.co.kr

[사진]조은정 기자 cej@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