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킹덤' 온앤오프X펜타곤, 컬래버 1위로 '정상' 탈환→파이널 순위 '지각변동' (ft.갓세븐) [종합]

기사입력 : 2020.06.0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3차 경연이 진행된 가운 더보이즈 순위를 꺾고 펜타곤과 온앤오프가 무대를 찢었다. 
 
4일인 오늘 방송된 M.NET예능 '로드 투 킹덤(Road to Kingdom)' 3차 경연이 그려졌다. 

이날 3차경연으로 '컬래버레이션'이 진행된 가운데 펜타곤과 온앤오프가 한 팀이 됐다. 두 팀은 단체톡방까지 개설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나눴다. 

이어 긴장감보단 여유가 넘치는 'JUST ON' 무대가 펼쳐졌다. 모두 "두 맛집 컬래버에서 엄청난 메뉴얼이 나올 것 같다"며 기대했다.  

두 팀은 블랙핑크의 'KILL THIS LOVE'를 편곡했고, 조중을 압도한 색다른 해석의 곡과 퍼포먼스로 모두의 입을 다물지 못 하게 했다. 무대 후, 적만만이 흘렀다. 그러면서 모두 "소름이 돋아, 여운이 남는다"며 감탄을 연발했다. 현재 1위는 더보이즈까지 얼려버린 무대였다. 

마지막 컬래버레이션팀 무대로 더 보이즈와 원어스가 뭉쳤다. 1위가 걸린 중요한 무대에 더 보이즈는 "계속 1위를 누려보고 싶은데, 만반의 준하겠다"면서 "퍼포먼스보다 보컬적인 부분에 감동을 주고 싶다"며 선미의 '주인공'을 선곡했다. 선곡 이유에 대해 "이번 컨셉트는 우리의 이야기를 담는 것, 출연자 모두가 공감한 무대 만들 것"이라며 출연자들에게 따뜻한 무대를 전했다. 

무대 후 모두 "선물은 받았던 무대, 지금지 없었던 무대"라며 경쟁을 넘어선 메시지의 힘에 "의미가 좋다"며 감동받았다. 깊은 울림을 선사한 무대에 대해 원어스와 더보이즈는 "경연을 떠나 모든 팀들이 주인공이 되었던 무대"라면서 "경재해야하는 상황이지만 함께 힐링 될 수 있는 ,우리가 모두 주인공이란 무대를 만들고 싶어, 친구가 생겼어요, 너무 좋았다"며 두 팀 모두에게 뜻 깊었던 컬래버레이션이라 했다.  

완벽한 팀워크를 보이준 3차 경연 1라운드인 '컬래버레이션' 투표가 종료됐다. 운명의 평가시간에서 순위가 뒤집혔을지, 1위부터 알아봤다. 5천점을 차지할 1위는 펜타곤과 온앤오프였다. 처음으로 더 보이즈가 1위를 뺏겼으나 "아쉽지만 정말 충격적인 무대였다"고 인정했다. 

 
다음은 2위를 발표했다. 베리베리와 TOO가 차지했다. 대반전의 결과였다. 이로써 1위가 온앤오프, 2위가 펜타곤이 순위를 뒤엎었다. 더보이즈와 원어스가 최하위가 됐다. 원어스는 6위로 하락한 것에 대해 좌절, 처음 1위 뺏긴 더보이즈 멤버들은 "독기가 생긴다, 다시 그 자리 저희가 찾을 것, 충분히 그 자리 즐겨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반전의 반전이 거듭한 가운데, 3차 개별경연으로 '너의 노래'가 주제가 됐다. 각팀이 선곡해온 노래, 선곡 리스트를 한 번에 공개했다.

 
먼저 원어스가 인피니트의 '내꺼하자' 무대를 재해석했다. 로미오와 줄리엣 콘셉트 무대를 꾸민 원어스 멤버들은 "막바지 2주 동안 무대 2개 준비해 모두 고생했다 , 이게 마지막일 수 있단 생각에 아무리 열심히 준비한 걸 쏟아부어도 아쉽더라"며 소감을 전했다. 

다음은 TOO(티오오) 무대가 준비됐다. 티오오 멤버들은 "TOO만의 어린 느낌을 살려, 드라마같지만 파이널까지 가겠다"면서 생기발랄한 무대를 꾸몄다. 그러면서도 파워풀한 카리스마가 느껴지는 무대에 모두 "신인의 춤이 아니다, 데뷔연도를 검사해야할 것 같다"면서 무대에 사로 잡혔다. 

그만큼 힙스웩을 발산하며 무대를 가지고 노는 티오오였다. 모두 "쉽지 않은 도전이었을 것, 쉽지 않았을 탠대 패기가 넘치고 과감하다"면서 "정말 잘했다, 힙한 콘셉트가 정말 잘 어울린다"며 감탄했다. 

온앤오프 멤버들은 "1위라는 자리가 너무 무거워, 임시1위지만"이라면서 "언제 바뀔지 모른다"며 1위에 과몰입했다. 이어 온앤오프 멤버들이 "개별무대도 1위하고 싶다"며 파이팅을 외쳤다. 3차 미션곡으로 비의 곡을 받은 온앤오프는 자신들의 곡과 매시업을 시켜 편곡한 'It's Rainning'을 공개했다. 넘사벽 무대를 만든 멤버들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로드 투 킹덤'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