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요동치는 감정''..'한다다' 이민정x이상엽, 굳은 표정으로 마주한 두 사람

기사입력 : 2020.06.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최나영 기자] 이민정과 이상엽이 마주하고 있는 이유는 무엇일까.

이번주 방송될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에서는 끝없이 흔들리는 감정에 괴로워하는 이민정(송나희 역)과 이상엽(윤규진 역)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애틋함을 불러일으킬 예정이다. 

앞서 방송에서는 송나희(이민정 분)를 향한 윤규진(이상엽 분)의 마음이 은연중에 드러났다. 아동학대 사건 이후 부쩍 가까워진 송나희와 이정록의 사이에 씁쓸해하는 모습을 보인 것.

또한 새로운 지갑을 건네며 “한 번씩 바꿔보는 것도 좋아. 새로 시작하는 기분 들기도 하잖아”라고 말하는 유보영 대신 과거 송나희가 준 지갑을 선택해 앞으로의 이야기를 더욱 예측할 수 없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얼어붙은 분위기 속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송나희와 윤규진의 모습이 담겨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한다. 굳은 표정으로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선 왠지 모를 위태로움마저 느껴진다.

또한 커피를 손에 쥔 채 의미심장한 표정을 짓고 있는 송나희의 모습에서는 흔들리는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어 그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난 것인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이날 송나희는 요동치는 자신의 감정을 정리하기 위해 단호히 결정을 내린다고. 그녀가 어떤 선택을 할지, 이를 계기로 두 사람의 마음이 앞으로 어떤 전환점을 맞이하게 될지 애타게 기다려지고 있다.

걷잡을 수 없이 커져버린 감정에 흔들리고 있는 이민정과 이상엽의 모습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nyc@osen.co.kr

[사진]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