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비긴어게인 코리아’ 정승환, 첫방부터 ‘발라드 세손’다운 하모니+존재감 입증

기사입력 : 2020.06.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가수 정승환이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첫 버스킹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맹활약했다. 그는 따스한 힐링과 위로를 안방까지 소중히 전달했다.

정승환은 지난 6일 방송된 JTBC 음악 예능 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코리아'에 출연해 시청자들을 만났다.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합주실에 정승환이 등장하자 이소라와 수현, 헨리는 박수로 반겼다. 특히 수현은 "노래를 너무 기가 막히게 하기 때문에 말이 필요 없다"며 새 멤버가 된 정승환에게 기대감을 드러냈다. 

인천공항을 버스킹의 첫 장소로 정한 '비긴어게인 코리아' 멤버들. 여행을 오고가는 사람으로 항상 북적이는 인천공항이었지만,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행객이 줄어들며 텅 빈 모습이었다.

정승환은 '비긴어게인 코리아' 첫 버스킹 공연에서 이소라와 함께 영화 '원스(Once)'의 OST '폴링 슬로울리'(Falling Slowly)'를 선곡했다. 공항에 정승환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관객들은 집중해 노래를 감상했다. 정승환과 이소라의 아름다운 하모니는 현장 관객은 물론 시청자들을 음악에 빠져들게 만들었다.

정승환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이번에 합류하게 돼 엄청 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