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첫방 '비긴어게인 코리아' 이소라→수현→정승환, 특별한 거리두기 버스킹 '힐링'

기사입력 : 2020.06.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국내로 음악 여행을 떠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만의 특별한 거리두기 버스킹이 멈춰버린 평범한 일상을 찾아가 가슴 뛰는 위로를 선사했다.

6일 첫 방송된 JTBC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3.2%(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날 전설 이소라, 헨리, 수현, 하림, 적재 그리고 새로 합류한 크러쉬, 정승환이 ‘코로나19’로 멈춰버린 대한민국 곳곳으로 향해 감미로운 음악 선물을 안겼다.

그 포문을 연 전설 이소라의 ‘바람이 분다’는 시작부터 시청자들의 감성을 촉촉하게 만들며 그대로 채널을 고정 시켰다. 이어 기분 좋은 긴장감이 감돌았던 멤버들의 첫 합주 이후 국내 버스킹의 첫 장소로 인천국제공항을 택해 눈길을 끌었다. 멤버들은 ‘코로나19’ 여파를 직격으로 맞아 텅 빈 공항의 모습에 놀랐고, ”음악은 침묵을 깨주는 힘이 있다“며 ”이어서 좋은 일이 일어나기를 바란다“는 하림의 말과 함께 마법 같은 시간이 펼쳐졌다.

하림의 ‘출국’으로 귀호강 사운드 체크를 시작한데 이어 크러쉬, 헨리의 듀엣에서 모든 멤버들의 음색이 더해진 달달한 ‘How Deep Is Your Love’과 눈시울을 붉히게 한 이소라와 정승환의 ‘Falling Slowly’ 듀엣, 이소라와 수현의 ‘보라빛 향기’ 듀엣 등 따스한 음악들의 향연은 방역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직원들의 마음을 힐링 시키고 또 미소 짓게 했다.

이어서 공연 일정이 모두 취소된 마포 문화비축기지를 찾아 사상 역대급 스케일의 드라이브 인 버스킹을 열었다. ‘따로 또 같이’를 표방하는 이번 ‘비긴어게인 코리아’의 콘셉트처럼 자동차 안에서 ‘거리두기’를 지키는 안전하고 이색적인 방식을 택한 것.

수현과 정승환이 호소력 짙은 목소리로 합을 맞춘 ‘어떻게 이별까지 사랑하겠어, 널 사랑하는 거지’는 감동의 눈물을, 대체불가 음색을 가진 크러쉬의 ‘Beautiful’은 비상등과 핸드폰 라이트로 보낸 관객들의 화답과 어우러지며 아름답고 색다른 풍경을 만들었다.

뿐만 아니라 수현과 세 오빠 헨리, 크러쉬, 정승환이 야심차게 준비한 로맨틱한 듀엣곡 ‘All For You’는 반전에 반전의 러브라인을 거듭하며 정승환과 크러쉬가 맺어진 브로맨스 엔딩으로 웃음을 선사, 이소라와 크러쉬가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준 ‘그대안의 블루’ 역시 ”황홀했다“는 크러쉬의 감상처럼 듣는 이들의 고막을 제대로 녹였다.

마지막은 ”여러분들이 행복했으면 좋겠다“는 헨리의 말처럼 모두의 행복을 응원하며 선곡한 ‘Happy’로 대미를 장식, 낯선 장소와 낯선 형태지만 마음만은 하나로 통한 관객들과 뮤지션들의 생생한 소통이 그대로 보여 가슴을 울렸다.

이처럼 안전한 환경 속 차별화된 무대와 레전드 뮤지션들의 노래로 진정한 힐링을 안긴 JTBC 대표 음악 힐링 프로그램 ’비긴어게인 코리아‘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