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놀면 뭐하니’ 유재석

기사입력 : 2020.06.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강서정 기자] MBC ‘놀면 뭐하니?’ 혼성 댄스 그룹으로 뭉친 유재석, 이효리, 비(정지훈)가 그룹명을 싹3로 확정 짓고 본격적인 활동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레전드 3인방은 부캐 유두래곤, 린다G, 비룡으로 변신을 예고해 기대감을 폭발시켰다.

6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연출 김태호 김윤집 장우성 왕종석)에는 혼성 댄스 그룹 멤버를 확정지은 유재석, 이효리, 비가 본격 데뷔를 앞두고 콘셉트 회의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10만여 명과 함께 소통하며 그룹명과 부캐를 확정 지었다.

7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2부 기준 전국 9.6%, 수도권 10.4%라는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수도권 기준)에서 1부 4.9%, 2부 6.6% 압도적인 수치를 기록하며 토요일 예능 프로그램 가운데 1위를 차지했다.

최고의 1분은 유재석, 이효리, 비 싹3가 유튜브 라이브 방송 중 부캐 유두래곤, 린다G, 비룡을 확정하는 장면(19:37-38, 19:41)으로 무려 12.2%까지 치솟았다.

‘여름X댄스X혼성 그룹’ 프로젝트는 대상 수상자가 포진한 역대급 혼성 댄스 그룹의 데뷔기를 그리며 연일 화제의 중심에 오르고 있다. 싹3 세 멤버는 기대 이상의 케미와 새로운 매력을 꺼내 안방 시청자를 제대로 홀리고 있다. 올여름 어떤 무대를 보여줄지 기대감에 더욱 불을 붙였다.

팀 결성 후 드디어 한자리에 모인 유재석, 이효리, 비는 본격적인 활동을 앞두고 설렘을 드러냈다. 제주살이와 서울 나들이 사이에 갭 차이를 느낀다고 고백한 이효리는 “판도라의 상자를 연 느낌이다. 정체성에 혼란이 왔다”라고 고백해 웃음을 안겼다.

세 사람은 본격적으로 팀의 콘셉트, 역할 분배를 논의했다. 유재석은 이효리와 비가 서브 보컬을 할 수 있다고 겸손해하자 “그럼 내가 메인을 할까?”라며 야망을 드러냈다. 연습생에게 자극을 받은 비는 “오디션을 할게”라며 메인 보컬 포지션에 도전장을 냈다. 또 팀 활동 중 금해야 할 ‘시무 20조’를 정했다. 1조 ‘못생기지 않기’를 비롯해 2조 ‘화내지 않기’ 3조 ‘서로 비교하지 않기’ 등이 언급돼 웃음을 더했다.

함께 부를 노래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이효리는 “다시 설레는 여름”에 대한 노래를 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포기해’ ‘상상 FLEX’ 등 다양한 아이디어가 오가 이들의 앞으로의 활동을 더욱 기대하게 했다.

유재석, 이효리, 비는 요즘 음악 활동을 왕성하게 하고 있는 핫한 프로듀서 지코와 박문치를 만나 함께 아이디어를 주고받았다. 또 두 프로듀서를 비롯해 여러 작곡가들에게 신곡을 의뢰했다. 이때 비는 싹3 신곡 블라인드 테스트에 참가할 야망을 보였다.

일주일 뒤 세 사람은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위해 뭉쳤다. 이효리는 화려한 메이크업이 인상적인 교포스타일로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유재석은 이효리의 부캐 린다를 만들어냈다.

본격적으로 유튜브 방송에 출격했다. 업타운의 ‘다시 만나줘’ 무대를 꾸미며 화려하게 등장한 이들은 환상 팀워크를 자랑했다. 또 평일 낮, 기습 라이브 방송에도 10만 여 명이 모인 가운데 유저들의 센스만발 아이디어를 살피며 그룹명을 정했다.

유재석, 이효리, 비는 ‘깡이슬’부터 ‘아리스라떼’, ‘20세기 사람들’, ‘빙’, ‘성수기’ 등 재치가 돋보이는 아이디어 가운데 올여름과 음악 차트를 싹쓸이하자는 의미인 싹3를 팀명으로 최종 결정했다.

재치만발 유저들의 부캐 작명 센스 역시 3인방을 박장대소하게 만들었다. 비는 가요계의 용이 되겠다는 의미가 담긴 ‘비룡’을 부캐 명으로 확정 지었다. 이효리는 “내가 나타나면 다 G린다?”라고 능청을 떨며 린다G를 부캐명으로 확정해 걸크러시 아우라를 뽐냈다. 유재석은 새로운 부캐 유두래곤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이효리는 “모두가 G릴수 있도록 확실하게 보여드리겠다”며 활동 의지를 드러냈다. 이어 싹3 결성기념 ‘쿵따리 샤바라’무대를 선사, 칼 군무와 특급 케미를 뽐내며 레전드 혼성그룹의 탄생을 알렸다.

방송 말미에는 다음 주 싹3가 타이틀곡 후보를 들어보는 장면이 예고돼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특히 이효리는 코드 쿤스트와 만나 싹3가 아닌 린다G의 개인 노래를 만들고, 비는 ‘시무 20조’ 중 프로듀싱과 브뤠킷 다운을 금지했던 것과 달리 싹3 타이틀곡 만들기에 열정을 보여 다음 이야기를 더욱 기다려지게 만들었다.

시청자들은 “유재석 효리 비 조합 꿀잼”, “린다G때문에 배꼽 빠짐!”, “싹쓰리 최고! 유두래곤과 함께 방송계를 싹쓸이하고 초대박 나길!”라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였다. /kangsj@osen.co.kr

[사진] MBC ‘놀면 뭐하니’ 방송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