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더킹' 이민호, 죽음 각오 비장 결연 엔딩 '카리스마'

기사입력 : 2020.06.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사진=SBS '더킹'
/사진=SBS '더킹'


'더 킹-영원의 군주' 이민호가 죽음을 각오하고 모든 균열을 끝내기 위해 역모의 밤을 향해가는 '비장 결연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압도했다.

지난 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더 킹-영원의 군주' 15회에서는 이곤(이민호 분)이 자신이 돌아오지 못할 수도 있다는 걸 알면서도 죽음을 불사, 이림(이정진 분)을 잡기 위해 역모의 밤으로 떠나는 모습이 담겼다.

이곤은 본래 대한제국 사람이었던 강신재(김경남 분)와 접촉한 이림이 대한제국과 대한민국 두 세계의 어머니 생명을 미끼로 이곤의 채찍과 이곤의 목숨을 뺏어오라고 했음을 알게 됐던 터. 하지만 이곤은 강신재를 대한제국으로 데려와 친모와의 만남을 성사시켜준 후, "자네 어머니가 다칠 일은 없을 거야. 밥값 이렇게 갚도록 하지"라며 약속했고, 강신재는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이곤은 "진짜 그 밤으로 다시 가는 거야? 다시 가면 이림을 잡는다는 보장은 있고?"라는 질문을 던진 강신재에게 "딱 이림만 노리면 가능해. 이림이 내 목을 조르던 순간을 노리면 그 순간의 이림은 무방비거든. 분노에 집중해서"라며 과거 자신이 어린 자신을 살리려고만 했던 역모의 밤을 뒤집겠다는 충격적인 계획을 조심스레 털어놨다. 놀란 강신재가 "그럼 이번엔 안 구하겠단 얘기야? 그럼 넌 사라지는데?"라고 묻자 이곤은 "만약 내가 성공하면 말이야. 대한민국에서의 자네의 모든 시간도 사라져. 강현민이 이림을 만나기 전으로 되돌리는 거니까"라며 서글픈 선택을 할 수 밖에 없음을 밝혀 강신재의 마음을 뒤흔들었다.

이후 이림은 이곤의 어머니인 선황후와 얼굴이 같은 송정혜(서정연 분)를 이용하려고 계략을 꾸몄지만, 이림이 잠시 방심한 사이 송정혜는 자살을 시도했고, 그 순간 이곤이 대한민국으로 넘어오면서 시간이 멈춰 결국 송정혜는 죽고 말았다. 계획이 흐트러진 것은 물론, 자신의 반쪽 만파식적에 엄청난 균열이 생겼음을 안 이림은 분노하며 총을 들고 나왔고, 멈춘 시간 속에서 반대편에서 걸어오는 이곤과 마주했다. 시간이 멈춰 총알이 발사되지 않자 분노한 이림에게 이곤은 감히 자신 어머니의 추도미사를 이용했냐며 호통을 쳤다.

이에 이림은 이곤이 드나들면서 멈추는 시간이 늘어났으며, 자신이 가질 세상을 이곤이 멈춰 버리게 한다고 원망을 쏟아냈던 터. 그러자 이곤은 이림이 25년 동안 반쪽의 만파식적을 이용해 죽음을 유예한 탓에 세상에 죽음이 왔고, 만파식적의 균열이 심해졌으며, 멈춘 세상에서 만파식적이 소멸하면 자신과 이림만 남게 되니 이제 이 싸움을 그만해야 한다고 묵직하게 경고했다. 그 순간, 시간이 풀리며 이곤에게 총구를 향했던 이림은 강신재와 함께 나타난 조영(우도환 분)의 한발 빠른 대처로 허벅지에 총상을 맞고 쓰러졌다.

결국 이곤은 이림의 반쪽 만파식적을 들고 이림의 대숲으로 갔지만, 당간지주가 나타나지 않았고, 이림에게 다시 만파식적을 넘기자 당간지주가 솟아올랐다. 이림의 반쪽 만파식적에는 이림의 피가 스며들었기에 이곤이 이림 쪽 차원의 문을 열 수 없었던 것. 난감해하던 이곤이 자신의 반쪽 만파식적과 이림의 반쪽 만파식적을 동시에 모아 잡은 순간, 조부인 해종의 위엄찬 당간지주가 펼쳐졌다. 그러나 해종의 당간지주에서는 피리 소리가 들리지 않고, 만파식적도 울리지 않았고, 이림은 영원과 무량(無量: 정도를 헤아릴 수 없을 만큼 많음)이 네 손에 들렸다며, 자신과 함께 해종의 당간지주 안으로 들어갈 것을 유혹했다.

그러나 이곤은 한 치의 흔들림 없이 "식적이 울지 않으면 역모의 밤으로 갈 수 없어. 다시 균열을 내야 해"라며 "영원과 무량은 필요 없어. 네 놈은 끝끝내 저 공간을 보지도 갖지도 못할 것이다"라는 강렬한 일갈을 한 후, 이곤과 이림, 각자 차원의 문을 통해 역모의 밤을 바꾸겠다고 결심했다. 하지만 이림을 데리고 누군가가 죽을지도 모르는 차원의 문으로 들어가야 했고, 조영과 강신재는 앞다퉈 자신이 이림과 가겠다며 결의를 내비쳐 이곤을 고뇌에 빠지게 만들었다.

결국 역모의 밤으로 갈 수 밖에 없음에 이곤은 처연한 표정으로 예복을 입으면서 "신은 안 것이다. 내가 나를 구하지 않고 이림을 잡는 선택을 하리란 걸"라고 독백했다. 눈물을 그렁하며 노상궁(김영옥 분)과 작별 인사를 마친 이곤은 대숲으로 왔고, 이곤을 혼자 보낼 수 없다는 조영과 함께 당간지주를 뛰어넘으며 역모의 밤을 향해 전설 속으로 사라졌다. 죽음을 불사한 이곤의 사생결단 비장 결연 엔딩이 울컥한 심장 멈춤을 선사하며 마지막 회에 대한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