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는 형님' 김민아, 선 없는 '코커' 누나 질주…안현모x신아영 압도한 예능감

기사입력 : 2020.06.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방송인 김민아가 ‘아는 형님’에 출연해 자신의 매력을 아낌없이 발산했다.

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뉴스에서 좀 놀았高’에서 전학 온 안현모, 신아영, 그리고 김민아가 전학생으로 출연, 토요일 밤을 웃음으로 수 놓았다.

특히 김민아는 기상캐스터 출신 방송인으로 등장, 프리랜서 기상캐스터로 활동해 온 이야기부터 그 이후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꾸밈없고 유쾌하게 풀어 내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다양한 이야기가 오간 가운데, 멤버들의 요청으로 만들어진 ‘즉석 아형 뉴스’에서는 김민아가 기상캐스터로서의 기량을 마음껏 뽐내기도 했다. 김민아는 대본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물 흐르듯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특히 멤버별 날씨를 소개하는 과정에서 재치 넘치는 멘트를 선보이기도 했다.

강호동에게는 “거대한 태양이 떠 있어서 오늘도 맑을 것.”이라고 말한 뒤, 이상민에게는 “한 줄기 빚이 아닌, 한 줄기 빛이 비추고 있다”고 전했으며, 서장훈에게는 “고도가 높아 미세먼지 없이 맑은 하늘. 하지만 왠지 모르게 쓸쓸함이 비추고 있다”고 멘트를 이어가 모두를 들었다 놨다하는 센스를 발휘한 것.

또한 ‘아는 형님’ 입학의 필수 코스인 입학신청서에서 김민아는 자신의 별명을 ‘코커’라고 소개했다. 일전에 조커 분장을 한 적이 있는데 “코리안 조커”라는 별명이 붙게 되었다고 밝혔으며, 이어 “실제로 내가 코도 크다”라고 필터 없는 솔직함으로 폭소를 자아내기도 했다.

장래희망에는 “롱런의 아이콘”이라고 밝혔으며, 임하는 각오로는 “제 아버지 소원이었어요. 효녀됐다”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이는 JTBC 기상캐스터로 오랜 시간 활동하며 아버지가 ‘‘아는 형님’에 안 나가느냐’고 자주 물으셨었다는 것. 김민아는 “평생을 일 해도 ‘아는 형님’출연이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었는데, 출연하게 되었다”며, “아버지가 너무 설레실 까봐 얘기 하지 않았다. 나중에 보면 놀라실 것”이라며 출연에 남다른 의미를 전했다.

이어진 ‘아형 장학퀴즈’에서는 ‘줄줄이 춤춰요’, ‘킁킁 노래방’코너가 진행되었다. 특히 ‘줄줄이 춤춰요’는 주어진 춤 영상을 보고 한 사람씩 동장을 전달해 마지막 사람이 맞추는 게임으로, 김민아가 ‘아는’팀의 첫 주자로 나서게 되었다. 김민아는 씨스타의 ‘러빙유’ 안무 영상을 본 뒤 열심히 춤을 추었지만, 이상민은 “이런 춤은 처음 본다며” 난색을 표해 현장이 웃음 바다가 되기도.

‘예능 혜성’, ‘예능계 이단아’ 등 다채로운 별명으로 예사롭지 않은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는 김민아는 특유의 거침없고 진솔한 입담부터 뜻밖의 허당미까지 고루 보여주며 ‘아는 형님’을 제대로 접수했다. 이처럼 출연하는 프로그램 마다 자신의 매력을 아낌없이 발산하고 있는 그녀가 앞으로 또 어떤 활약으로 안방극장에 웃음을 전해주게 될 지 기대와 관심이 남다르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