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1위하면 장성규 집서 챌린지'' '굿모닝FM' 지코가 말한 #신곡 #비 #아무노래 [종합]

기사입력 : 2020.07.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지민경 기자] 가수 지코가 신곡 'Summer Hate' 발매를 앞두고 컴백 열기를 뜨겁게 달궜다.

1일 오전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장성규입니다'에는 가수 지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지코는 등장부터 신곡 'Summer Hate'에 맞춰서 김가영 기상캐스터와 함께 댄스 챌린지를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 앞서 지코는 MBC '뉴스투데이' 2부에 출연해 김가영 기상캐스터와 함께 호흡을 맞춰 날씨를 전하는가 하면 신곡 'Summer Hate' 댄스챌린지로 화제를 모았던 바.

지코는 "오늘 김가영 기상캐스터와 함께 일일 기상캐스터로 참여해서 일기예보를 전해드렸다"며 "댄스 챌린지는 연습은 많이 안했고 동선은 몇 번 맞춰봤다"고 밝혔다. 김가영 기상캐스터는 지코의 일기예보에 대해 "너무 잘하셨다. 귀에 쏙쏙 들어오게. 확실히 딕션이 좋으니까 잘하시더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지코는 '아무노래' 챌린지에 이어 'Summer Hate' 역시 댄스 챌린지를 시작했다. 아이디어는 어떻게 구상하냐는 질문에 지코는 "마인드맵 하듯이 가지를 쳐나가는 것 같다. 그러면서 어떤 식으로 프로모션을 하면 좋을지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날 오후 6시 공개되는 지코의 신곡 'Summer Hate'는 가수 비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그는 "가사를 구상하다가 자연스럽게 비 선배님이 생각났고, 비 선배님이 가창을 하실 것을 생각하고 '태양을 피하는 방법' 가사를 오마주했다"고 설명했다.

비를 이미 6개월 전에 섭외를 했다고 밝힌 지코는 "'깡' 신드롬 전에 연락을 드렸다. 저도 사실 이 곡을 작업하면서 비 선배님이 하면 좋겠다고 생각하면서 후반작업을 하는 도중에 신드롬이 생기셨다. 그래서 저도 빨리 나와야 하는 거 아니야 라고 생각하기는 했다. 신드롬에 편승했다고 오해하실 수 있지만 제가 제일먼저 했다"고 강조했다. 

올해 역대급 더위가 찾아온다는 것을 알고 만든 노래냐는 질문에는 "완성될 때 쯤에 그 소식을 들었다. 그래서 무조건 이 곡은 여름에 나와야 되겠다고 생각했다"며 "여름 노래가 대부분 긍정적이고 청량한 느낌인데 제가 개인적으로 여름을 싫어한다. 여름에 대한 불쾌감을 가감없이 표현해봤다. 짜증을 내고 있는 한 사람의 불쾌한 감정을 재미있는 가사들로 표현해봤다"고 전했다.

특히 이날 장성규 역시 신곡을 발매 하는 바. 장성규는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한다. 상대도 안되겠지만 그래도 저는 내세울 게 있다. 그루비룸과 박재범이 작사 작곡에 참여했고, 뮤직비디오에 굉장한 여배우가 등장한다. 그리고 수익금은 취업 준비생들을 위해 쓰일 예정"이라고 어필했다.

이에 지코는 "저는 영광이다. 저는 올 여름에 제 휴가를 반납했다. 많은 분들의 청량감 넘치는 하루를 위해 이바지할 예정이다. '싹쓰리' 전 까지 제가 싹쓸이를 해보겠다"고 덧붙였다.

'아무 노래' 이후 신곡 작업에 부담은 없었냐고 묻자 지코는 "압박은 없었다. '아무노래'를 넘지 못 하더라도 넘지 못할 노래를 만들어놨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 그냥 많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며 "스코어에 대한 부담보다는 이것보다 재미있는 노래를 만들 수 있을까 하는 창작에 대한 부담만 있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마지막으로 지코는 신곡 1위 공약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장성규는 "제 첫째 아들이 지코 삼촌 만나는게 소원"이라며 장성규 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댄스 챌린지하기로 약속했다. /mk3244@osen.co.kr

[사진] 보이는 라디오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