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바퀴달린 집' 여진구, 모태 솔로 고백 ''사랑은 짝사랑만… 정식 연애 해본 적 없어'' [종합]

기사입력 : 2020.07.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여진구가 모태 솔로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2일에 방송된 tvN '바퀴달린 집'에서는 여진구가 공효진, 김희원, 성동일과 솔로에 대한 이야기를 하다가 모태 솔로라고 고백했다. 

이날 공효진은 "20대때 언니들이 사랑에 한 눈 팔지말고 일 열심히 하라고 했다. 그땐 사랑이 전부인 줄 알았는데 지금 보니까 언니들 말이 다 맞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진구는 결혼을 빨리 하고 싶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여진구는 "예쁘게 가정을 이루는 모습을 보면 결혼이 하고 싶어지더라"라고 말했다.

공효진은 "뭣 모를 때 후루룩 가더라. 내 일에 빠져서 정신차리면 다 갔네 싶다. 갔다왔네도 있다"라며 "진구는 애기때부터 일해서 학창시절에 할 수 있는 풋풋한 첫사랑도 못 해봤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여진구는 "혼자 짝사랑은 해봤다. 정식적인 연애를 해본 적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김희원은 "너는 나보다 더 급해"라며 "사랑을 하면 마음이 풍성해져서 시인이 된다. 대중가요가 다 내 얘기같다. 그러면서 점점 인간화 돼 간다. 세상의 쓴맛을 알아간다. 그게 행복한거다"라고 말했다. 

김희원은 "안 죽어도 죽는 연기 할 수 있다. 사랑을 해보지 않고 연기를 할 수 있지만 사랑을 해봐야 한다. 너는 내일부터 여기 오지 말고 거길 가라"라고 말했다. 이에 성동일은 "'불타는 청춘'에 가야 하나"라고 물었다. 이에 김희원은 "거기 가면 얘는 아들이다"라고 응수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tvN '바퀴달린 집'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