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볼빨간사춘기 안지영 ''우지윤 SNS 언팔 이유? '도도', 누가 봐도 내 얘기'' [전문]

기사입력 : 2020.07.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박준형 기자]볼빨간사춘기 안지영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soul1014@osen.co.kr

[OSEN=심언경 기자] 볼빨간사춘기 안지영과 전 멤버 우지윤의 불화설이 재차 불거진 가운데, 안지영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안지영은 3일 자신의 인스타스토리를 통해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다.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라고 우지윤이 팀을 탈퇴한 배경을 밝혔다. 

이어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다"며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 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간다"고 덧붙였다. 

안지영은 볼빨간사춘기의 불화설을 부추겼던 낯선아이(우지윤)의 '도도'와 '섬'을 언급했다. 안지영은 "의도가 어찌 됐든 저는 누가 봐도 제 얘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안지영은 "매주 심리 상담 받고 우울증으로 힘들다"며 현재 불안정한 심리 상태에 있다고 고백했다. 이는 바로 우지윤의 SNS를 언팔로우한 이유이기도 했다. 

안지영은 우지윤과 관계를 억측하는 네티즌들에게도 일침했다. 안지영은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다. 제 개인 SNS인데 팔로우하든 말든 무슨 상관이냐"고 말했다. 

끝으로 안지영은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한다"며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앞서 우지윤이 지난 4월 볼빨간사춘기를 탈퇴했다. 갑작스러운 팀 이탈에 불화설이 불거졌다. 이후 6월 우지윤은 활동명 '낯선아이'로 새 앨범 'O:circle'을 발매했다. 수록곡 '도도'와 '섬'에는 안지영을 저격하는 듯한 가사가 포함되어 이들의 불화설이 또다시 제기됐다.

이하 안지영 인스타스토리 글 전문.

그 친구의 탈퇴가 공식화되기 전 저와 얘기할 당시에 쉬고 싶다는 얘기를 했었고, 차후 회사와 얘기할 때 그 친구 본인의 진로 문제로 탈퇴를 희망한다고 얘기했습니다. 아시다시피 '자필 입장문'에서도 마찬가지고요.

그리고 탈퇴가 공식화되던 즈음 그 친구로부터 회사 동료 아티스트와 스태프들, 주변 지인들은 저와 잘 마무리했다고도 들었어요. 활동하는 동안에 회사에서 어느 것 하나 부당한 대우 받은 것 없었는데, 안 좋게 끝났다는 말도 이해가 안 가요. 

낯선아이의 '도도'라는 곡의 가사를 몇 번이나 보고 또 봤어요. '섬'도 마찬가지고요. 의도가 어찌 됐든 저는 누가 봐도 제 애기인 것 같아서 한동안 너무 힘들었어요. 36초짜리 곡의 가사 안에 '넌 날 밀어버리고' '가스라이팅' '자기합리화' '다행이냐 난 나가' 등등. 실시간 검색어에 하루종일 오르내리고 악플과 비난, 추측성 기사 ..

매주 심리 상담 받고 우울증으로 힘들어요. 매일 밤마다 꿈에 나와서 괴롭히고 불면증과 싸워야 해요. 그래서 더 이상 견딜 수가 없었고 볼 때마다 힘들어서 언팔한 겁니다. 

제가 언팔한 이유를 보니 이제 속이 좀 시원해지셨나요?

저도 사람이고 감정이라는 게 있어요. 그리고 제 개인 SNS인데 팔로우하든 말든 무슨 상관입니까. 이제 이런 일로 이슈화되고 싶지 않아요.

그 친구의 변화와 시도는 응원해요. 그렇지만 비교해가면서까지, 누가 잘났니 못났니 하면서 볼빨간사춘기 노래로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사람들과 팬분들의 소중한 추억을 함부로 대하지 마세요.

/notglasses@osen.co.kr

[사진] OSEN DB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