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미우새' U know 유노윤호, 네버엔딩 열정 마그마 분출 ''이수만·여동생도K.O'' [종합]

기사입력 : 2020.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유노윤호가 출연해 열정이 넘치는 면모는 물론, 또 한번 명언까지 쏟아내며 활약했다. 

5일인 오늘 방송된 SBS 예능 '미운우리새끼'에서 동방신기 유노윤호가 출연했다. 

스페셜 게스트로 불꽃열정 소유자이자 아시아의 별인 유노윤호가 출연했다. 母들은 "화면보다 실물이 더 조각상같다"며 맘심저격하는 조각미모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 잡았다.  

김희철 母는 "우리 희철이 춤 선생님 오셨다"며 현실 아들친구라 했다. 홍진영도 어릴 때부터 현실친구이며, 김종국과는 운동친구라고.  유노윤호는 "아는 어머니 계셔서 더 긴장된다"면서 "어디까지 얘기해야하나"라며 난감해했고, 母들은 "다 얘기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유노윤호는 "편하게 하겠다"며 센스있게 받아쳤다. 

열정 만수르로 명성 자자한 열정재벌 유노윤호에게 오늘도 열정 마그마가 끌어오르는지 물었다.
유노윤호는 "오늘도 여러번 꿈틀될 것 같아, 박수 한 번 치고 시작해보겠다"며 母들에게도 열정을 완충시켰고, 母들은 "참 밝고 좋다"며 미소지었다. 

깜짝 퀴즈로 유노윤호가 제일 싫어하는 벌레를 맞혀야 했다. '사람 몸에 가장 해로운 해충'에 대해 정답은 '대충'이라 하자 母들의 웃음보다 터졌다. 신동엽은 "사실 열정 명언 제조기"라 했고, 서장훈은 유노윤호가 언급했던 명언들을 나열했다.  '슬럼프가 온다는 거슨 그만큼 자기 인생에 최선을 다했다는 것,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금 3개는 황금과소금 그리고 지금' 등이었다. 

신동엽은 이를 들은 母들이 좀 지쳐보인다고 하자 유노윤호는 "그럼 파이팅하게 악수한 번하겠다"며 母들에게 돌아가며 악수를 전해 폭소를 안겼다. 역시 열정부자 유노윤호였다. 

MC 신동엽은 열정 만수르 이미지 피곤하지 않은지 묻자 유노윤호는 "사람이니 피곤함을 느끼는건 당연, 중요한건 어떻게 받아들이느냐 마인드 차이"라 대답했다.  집에서 혼자 운 적있는지 궁금해한 질문에 대해선 "주로 공연이 끝나고 난 후 집에서 멍하게 있어, 그때는 명 때리기도 열정적으로 집중한다, 좋게 생각하려고 한다"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했다. 

무엇보다 여동생 결혼식 일화부터 조카 돌잔치에서 이벤트 1등을 받은 사연, 그리고 SM 대표인 이수만까지 K.O 시킨 그의 열정적인 면모가 방송에 웃음을 더했다. 

한편, 다양한 에필로그가 전파를 탔다. 먼저 승부욕 사나이 김보성과 이훈이 계속해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열정 형님들 등장에 유노윤호도 반가워했다. 

먼저 매운 것 먹기 대결을 시작, 이훈은 "매운 건 내가 졌다, 형이 회복력이 높다"며 이를 인정했다. 
그러더니 이 닦던 중 갑자기 "마지막까지 치약짜는 사람이 이기는 것으로 하자"며 또 대결을 급작스럽게 진행했다. 

현재 1승 1무인 가운데,  가위바위보로 선공을 시작, 김보성이 쌍가위를 내는 바람에 이훈이 선공했다. 
두 사람은 이두박근으로 치약을 짜더니 분노의 칫솔질까지 근육재능 낭비의 현장을 보여 폭소를 안겼다. 

하지만 또 김보성이 승리했다. 이훈이 '대한민국 최고의 남자'라고 말해달라고 하자, 김보성이 한 쪽 다리만 무릎을 꿇었고, 이훈은 "김보성이 무릎을 꿇는다, 통쾌하다"며 기뻐하며 승리를 만끽했다. 그렇게 사나이 대결로 이상민 집들이도 끝이나 웃음을 안겼다. 

홍선영과 홍진영 자매가 그려졌다. 홍선영은 검정색 다이어트를 한다면서 오징어 먹물 파스타부터 검은 콩과 흑임자 빵 등 먹기 시작했다. 하루 동안 원하는 색깔 음식 먹는 컬러 챌린지 중이라고. 홍선영은 "오늘은 블랙데이"라면서 "다른 색은 안 먹으니 살 안 찔 것"이라 말해 폭소를 안겼다. 

홍선영은 "네가 요요의 아이콘이라 해 스트레스 받는다"면서 울컥했다. 홍진영은 "첫 화 때랑 얼굴 비슷해, 
요오 모델이나 해라, 요요 아이콘이니까"라며 받아쳤다. 홍선영은 "썩 기분 좋진 않다"면서 "오늘은 블랙이니 내일은 빨강으로 하겠다"고 했고, 홍진영은 검은색 콜라를 마시는 홍선영을 보며 "그냥 다이어트 하지마라"며 두 손 두발을 다 들어 폭소를 안겼다. 

이를 본 유노윤호는 "다시 한 번 얘기하지만 누나가 진영이보다 예쁘다고 해, 운동 파이팅 하자고 말한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그렇게 말하니 다시 힘이 솟아 운동해야겠다고 해, 먹는 모습보면 먹을 때 정말 행복해 하더라"며 일화를 전해 재미를 더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미우새'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