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더짠내투어' 박명수, 소이현 투어에 승리… ''화려한 제주가 나를 감싸네'' [종합]

기사입력 : 2020.07.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예솔 기자] 박명수가 소이현과의 대결에서 승리를 차지했다. 

7일에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는 이틀 날 소이현 투어의 '제주의 세계' 가 진행됐다. 

이날 박명수와 소이현이 설계자로 제주도 여행 대결에 나섰다. 박명수는 1일 7깡 투어, 소이현은 제주의 세계 투어를 준비했다. 

소이현 투어의 마지막 스폿은 제주 흑돼지 맛집이었다. 소이현은 "마지막 식사는 든든하게 먹고 가는 게 좋을 것 같다"라며 흑돼지와 와인을 주문했다. 박명수는 "이렇게 넓은 마당에서 먹으니까 회장님 같다"라고 말했다. 소이현은 "해가 지면 조명이 켜져서 더 멋있다"라고 말했다. 

소이현은 와인을 들고 "오늘 첫 설계라 굉장히 긴장했는데 호응해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흑돼지와 사랑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김종민은 연기를 맡다가 "이게 다 향이다"라고 감탄했다. 하지만 이내 너무 많이 맡았다며 자리를 피해 주위를 웃음 바다로 만들었다. 

구워진 제주도 흑돼지를 맛 본 조이는 "우와 진짜 맛있다"라고 감탄했다. 규현은 "살아있네, 살아있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고기가 살아있다. 육즙이 안에서 통 터지는 느낌"이라고 설명했다. 박명수 역시 "나도 뭐라고 말을 못하겠다"라고 포기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이현은 멜젓에 찍어 먹어본 후 "멜젓이 연한데 풍미가 너무 좋다"라고 말했다. 규현은 "미숫가루를 찍어먹으니까 너무 고소하다"라고 평가했다. 조이는 "엄청 촉촉하다. 내가 만나본 돼지중에 최고였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화룡점정으로 토르티야 쌈이었다. 소이현은 "이 곳의 히든이다. 이렇게 먹으면 정말 맛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토르티야 쌈을 맛 본 규현은 "미스매치일 줄 알았는데 흑돼지랑 정말 잘 어울린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토르티야의 디테일이 고기를 더욱 맛있게 만들어줬다"라고 말했다. 

조이는 "나는 소금만 뿌려먹어도 맛있다. 처음 입에 넣었을 때 그 느낌을 잊질 못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준호는 소이현을 보며 "이겼다. 이겼어"라고 예감했다. 

박명수 투어와 소이현 투어의 승패를 가릴 시간. 규현은 "오늘음식이 A급이라면 어제는 S급이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어제 음식이 2,3,4위라면 나는 오늘 흑돼지가 1위다"라고 다른 의견을 보였다. 이날 승리는 박명수의 1일 7깡 투어가 차지했다. 
/ hoisoly@osen.co.kr
[사진 : tvN '더 짠내투어' 방송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