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모두 할머니 덕'' '내게ON트롯' 트로피=서인영, 감동의 무대 通했다‥모두 '눈물바다' [종합]

기사입력 : 2020.07.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서인영이 치매 투병 중인 할머니를 위한 진심어린 무대로 감동을 안긴 가운데, 트롯피까지 차지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7일인 오늘 방송된 SBS Plus 예능 '내게 ON 트롯'에서 서인영이 트롯피를 차지했다. 

이날 새롭게 경연이 시작된 가운데 MC들은 나훈아 '홍시'를 부를 주인공으로 막내 김동한을 호명했다. 예상치 못했던 막내의 선곡에 모두 의아한 듯 바라봤다. 김동한은 "부르기 전에 다 말씀을 해주니 더 긴장된다"면서  "거울보고 입술깨물기로 꾸러기 표정도 연습했다"며 자신감을 보였다.  

김동한은 '홍시'를 선곡한 것에 대해 "엄마에게 들려주고 싶은 트롯 사모곡, 어릴 때부터 어머니로부터 익히 들었던 노래, 사실 어머니의 애창곡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구사람이라 어머니를 못 본지 꽤 오래됐다, 대구에 멀리 떨어져 있는 어머니를 향한 그리움이 전달되길 바란다, 슬픔이 아닌 행복한 그리움을 그리겠다"며 무대 위로 올랐다.  

고운 춤선을 시작으로 부드러움이 가미된 퍼포먼스를 펼치며 노래를 불렀다. 꾸러기 표정까지 더 하며 사랑스러움을 가미시켰다. 무엇보다 꺾기 스킬이 업그레이드된 노래실력이 놀라움을 안겼다. 

무대 후 김동한에게 "맛있게 꺾기하는 것이 어설프지만 순수하고 예뻐보였다"면서 새롭게 탄생한 귀여운 '홍시'라고 했다. 김동한은 방송을 보고있을 어머니에게 "방송을 통해 어머니에게 처음 선물한 무대, 곧 만나러 가겠다, 사랑한다"라며 메시지도 보냈다. 

다음 곡은 박상철의 '꽃바람'이었고, 창민이 꽃 셔츠를 입고 등장했다. 2008년 데뷔해 어느덧 데뷔 13년차 가수가 됐다는 그는 "한결같이 내 곁을 지켜주는 팬들에게 바친다, 우리 팬들 챙겨야한다"면서 "언제느 늘 기다리고 찾아와주는 팬들에게 감사하다, 분명 그 자리를 지켜주는 이유만으로도 다가가야하는 이유는 충분해, 팬들이 없으면 노래 부를 곳이 없어, 제가 노래를 부를 수 있게해주는 언제나 내편"이라며 팬들을 향한 무한 애정을 드러냈다. 

창민이 사랑하는 팬들에게 전하는 '꽃바람' 무대가 시작했다. 무심한 듯 시크한 안무와 간드러지는 음색으로 팬들의 마음을 흔들어놓았다. 팬들을 향한 진심이 오롯이 전해진 무대였다. 패널들도 엄지척을 올리며 "작정하고 나왔다, 윙크는 물론, 윗니와 아랫니 깨물기, 그리고 엉덩이 춤부터 사타구니 쓸기까지 대단해, 정신을 못 차리겠다"며 감탄했다. 

창민은 "사실 트로트 무대에서 위트를 넣을지 고민해, 정통 트로트에 해가될까 걱정했다, 원곡자가 있어 귀엽게 봐줄까 싶어 조금 과하게 넣어봤다"며 겸손한 소감을 전했다. 신유는 급기야 "바람이 있다면 우리 계통에 안 왔으면, 절대 우리 쪽으로 오지 말아달라 부탁드린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이어 MC들은 "애절한 가사와 감미로운 멜로디로 사랑받는 트롯계의 레전드 명곡"이라며 심수봉의 '사랑밖엔 난 몰라'를 소개했다. 이를 부를 새싹 트롯터로 발트롯의 창시자 서인영을 호명했다. 모두 한 마음으로 서인영을 응원했다. 

블랙스완룩으로 무대 위로 천천히 등장한 서인영은 이 노래가 누굴위한 곡인지 묻자 "주인공은 할머니"라 했다. 서인영은 "평소에 노래를 좋아하는 할머니, 애창곡이 심수봉 선배님 노래"라면서 "젊은시절 좋아하셨던 할머니를 생각하며 준비했다"고 운을 뗐다.

서인영은 "보기에 센 할머니, 나와 닮았다"고 웃음 지으면서 "지금 치매 판정을 받고 병원에 계신지 몇 년이 됐다, 상태가 많이 아프셔 이젠 나를 아예 못 알아보신다"며 울컥했다. 눈물을 참으며 서인영은 "할머니 애창곡을 부르면, 잠깐이라도 날 기억하지 않을까, 그런 마음에 준비했다"고 했고, 채리나는 "우리 아기다, 충분히 아실 것"이라 응원했다. 

사랑스러운 손녀 서인영이 할머니를 위해 준비한 무대가 시작됐다. 심금을 울리는 애절한 목소리가 모두의 박수갈채를 쏟아지게 했다. 급기야 패널들은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한혜연은 "원곡과는 또 다른 슬픔을 줬다, 더 멋진 무대였다"고 했다. 할머니를 위한 감동의 무대에 채리나는 "무대에서 애쓴 것이 보였다"며 서인영과 함께 눈물을 흘렸다. 

지금 무대를 보고 할머니가 알아보신다면 어떤 얘기를 하고 싶은지 묻자 서인영은 "다른 말 필요없다, 오늘 무대를 꼭 기억해줬으면 좋겠고 지난 안 좋았던 미안한 일들 다 잊고 오늘만 기억해주길 바란다, 우리 할머니 사랑해요"라며 미소지었고, 모두의 눈시울을 붉혔다.  
 
다음은 이세준이 "아들 둘에게 바치는 노래"라며 현철의 '봉선화 연정'을 선곡했다. 이세준은 "처음에 아이가 태어났을 때 내가 안아도 되는 건가 어쩔 줄 몰랐던 초보아빠였다, 그 느낌이 가사 안에 응축되어 있다"면서 
"너희에게 표현할 수 없는 사랑을 담아 무대를 꾸몄다고 말하고 싶다"며 두 아들을 향한 아빠의 사랑을 전해주는 무대를 꾸몄다. 

박상철은 급기야 트롯 진출을 적극 권유했고 신유는 "저는 반대, 제발 오지 말아달라"면서 "이세준이 트로터로 전격 데뷔한다면 나와 캐릭터 겹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그 만큼 두 아들을 향한 달콤한 사랑이 돋보였던 무대였다. 부드러운 카스텔라 보컬의 위엄이었다.  

새싹 트롯터들의 무대가 모두 끝이났다. 영예의 트롯피의 주인공을 예상할 수 없는 가운데, 서인영이 차지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내게 ON 트롯'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