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더 짠내투어' 김준호, 혀를 아끼지 않는 맛실험 개그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캡처
/사진='더 짠내투어'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호가 혀를 아끼지 않는 맛실험 개그로 대폭소를 선사했다.

지난 7일 방송된 tvN '더 짠내투어'에서 김준호는 박명수, 규현, 소이현과 게스트 레드벨벳 조이, 김종민과 함께 여행을 떠났다. 이날 여행의 설계자는 이번 시즌 새로이 투입된 소이현이었고, 김준호는 특급 조력자를 자처했다.

김준호는 소이현이 드라마 ‘부부의 세계’를 패러디한 '제주의 세계'를 표방하자 "제주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며 드라마 속 명대사 성대모사로 모두를 폭소케 했다. 또한 제주도 맛집 탐방에 푹 빠져버린 김준호는 "뚝배기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 "흑돼지에 빠진 게 죄는 아니잖아!"라며 거듭 개인기를 뽐냈고, 결국 "그거 최민수 성대모사 아니냐"는 핀잔을 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점심 식사에서 제주도 특유의 고사리 육개장과 몸국을 맛본 김준호는 "내가 너무 좋아하는 스타일이다. 고사리가 꼭 소고기를 찢어 넣은 느낌"이라고 폭풍 칭찬을 던져 박명수의 눈총을 샀다. 하지만 김종민이 장난삼아 던진 "마늘을 많이 넣어야 맛있다"는 맛팁에 마늘을 잔뜩 넣은 김준호는 "지금까지 맛있게 먹고 있었는데 이제 마늘맛만 난다"며 분노해 포복절도를 안겼다.

김준호의 음식 수난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저녁 식사로 제주도 흑돼지 만찬을 즐기던 김준호는 "토르티야에 고추냉이를 많이 넣으니 맛이 기가 막히다"는 김종민의 말에 고추냉이를 잔뜩 넣은 토르티야를 꿀꺽했고, 결국 빨갛게 달아오른 얼굴로 눈물을 흘려 이날 웃음의 화룡점정을 찍었다.

이처럼 김준호는 새로이 식구가 된 소이현의 특급 도우미로 활약하며 훈훈함을 뽐내는가 하면, 카트라이딩과 호핑투어 등 놀거리를 소개하고, 혀를 아끼지 않는 폭풍 식사로 제주도 짠내투어를 웃음으로 가득 채우며 독보적인 예능감을 마음껏 과시했다.

한편 '더 짠내투어'는 매주 화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 된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