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임화영 ''늘 새로운 매력으로 다가가는 배우 되고 싶다''[화보]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보라 기자] 배우 임화영이 색다른 매력을 드러냈다.

패션 매거진 앳스타일은 8일 영화 ‘팡파레’(감독 이돈구, 제작 DK FILM, 배급 인디스토리)에서 제이 역할로 이미지 변신을 예고한 임화영의 8월호 화보를 공개했다.

최근 진행된 촬영에서 임화영은 의상에 걸맞은 포토제닉한 포즈로 현장 스태프를 매료시키며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영화 ‘팡파레’로 제23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생애 첫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임화영은 “감독상만으로도 너무 값지다고 생각했는데 생각지도 못한 상을 주셔서 너무 감사하다”며 “감독님의 디렉팅부터 배우들의 합까지 모든 게 완벽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에서 금발머리, 빨간 립스틱 등 파격적인 이미지 변신을 보여준 임화영은 “데뷔 초 아동극 이후 처음 시도하는 금발머리라 고민했었지만 막상 변신한 모습 마주하니 새롭고 즐거웠다”며 “제이는 영화 속 등장인물 모두를 대변하는 인물이다. 데뷔 이래 연기한 가장 입체적인 캐릭터로, 촬영 내내 행복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보고 나를 캐스팅해 준 감독님께 다시 한 번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tvN ‘산후조리원’에서 새내기 산모 역으로 출연 예정인 임화영은 "전 연령대를 아우르는 희로애락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하며 “행복하게 촬영했던 ‘슬기로운 감빵생활’을 함께한 감독님의 작품이라 더 신뢰하며 합류할 수 있었다”고 애정을 내비쳤다.

올해로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임화영은 "늘 새로운 매력으로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배우가 되고 싶다"는 바람을 전했다. 

한편 임화영은 2010년 OCN 드라마 '신의 퀴즈 시즌1'으로 데뷔했다.

/ purplish@osen.co.kr

[사진]앳스타일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