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하트시그널3'

기사입력 : 2020.07.0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선미경 기자] ‘하트시그널3’ 박지현과 김강열, 임한결과 서민재 두 커플이 탄생했다. 

8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예능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시즌3’에서는 마음을 정리하고 최종 선택에 임하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최종선택 전 10분씩 서로 대화를 나눴고, 임한결이 준비한 티타임으로 함께하는 시간을 마무리했다. 최종선택 결과, 임한결과 서민재, 김강열과 박지현이 최종 커플이 됐다. 

먼저 이날 배윤경은 “시즌3을 챙겨 봤다. 처음으로 이번 걸 보면서 다시 들어가고 싶다라고 생각했다. 나는 첫 날이면 외모와 분위기만 보고 선택하라고 하면 천인우 씨를 선택할 것 같다. 그런데 보다 보니까 지금 강열 씨에게 매력을 느낄 수밖에 없는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본격적인 예측이 시작되기 전 환자복을 입은 한혜진으로부터 영상이 도착했다. 한혜진은 병원에서 자신 대신 자리를 채워준 배윤경에게 고마움을 전하면서, 서민재와 임한결, 박지현과 김강열, 천인우와 이가흔 커플을 예측했다. 한혜진은 “이런 모습으로 인사를 드리게 돼서 다시 한 번 죄송하다”라고 말했다. 

천인우 때문에 눈물을 보였던 박지현에게 섭섭했던 김강열은 점점 마음을 풀어갔다. 두 사람은 식사를 마치고 함께 디저트를 먹으면서 시간을 보냈다. 이가흔은 천인우에게 박지현과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솔직하게 물어봤고, 천인우도 솔직하게 말했다면서 마음을 드러냈다. 

제주도 여행을 마치고 돌아온 이들은 다시 일상에 복귀했다. 박지현은 제주도 여행 이후 김강열과 서먹해졌다. 그러면서 이가흔에게 김강열이 자신이 둔 감기약을 먹는지도 모르겠다며 상처받았다는 말을 했다. 김강열은 임한결과 식사를 준비하는 박지현의 곁에 머물며 말을 걸려고 노력했다. 박지현에게 어렵게 “잘 쉬었냐?”고 물어던 김강열은 자리를 떠나지 못하고 임한결과 박지현을 지켜봤다.

박지현은 고민에 빠진 임한결을 보면서 무슨 고민이냐고 물었다. 임한결은 박지현에게 서민재가 자기 이야기를 많이 하냐고 물으면서 자연스럽게 김강열이 자신과 이야기를 많이 한고 말했다. 임한결은 제주도 공항에서 포착한 박지현과 김강열의 심상치 않은 기류에 대해 언급했고, 박지현은 임한결에게 “진짜 잘 모르겠다”라면서 혼란스러운 마음을 드러냈다. 임한결은 자신의 경우를 이야기하며 자상하게 조언해줬다.

배윤경은 박지현과 김강열의 상황을 지켜보면서 “진짜 작은 거 하나에 엄청 불안하다. 마지막에 조그만 상처들이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확신이 100% 없으니까 불안해지고 상처받을 것 같은 생각도 든다”라고 말했다.

천인우와 이가흔은 서울에서 따로 식사를 하게 됐다. 제주도에서 첫 데이트 때 함께 만든 도자기가 프로그램 끝나기 전에 나왔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드러냈던 두 사람. 이가흔은 천인우를 만나기 전 도자기를 찾아갔고, 술을 마시면서 천인우에게 완성된 도자기를 건넸다. 두 사람은 첫 데이트 때의 추억을 회상했다. 

최종 선택을 앞두고 있는 만큼 천인우와 이가흔 사이에도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천인우는 이가흔에게 “오늘 분위기가 좀 다르다. 차분해진 것 같다. 기분 안 좋은 일 있는 거 아니지?”라고 물었다. 이가흔은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천인우는 “제주도 힘들었는데 막상 오니까 가고 싶더라”라고 말했고, 이가흔은 “제주도에서 아쉬운 것 없냐?”라고 물었다. 천인우는 “마지막에 바다 보고 와서 괜찮다. 시간이 적어서… 다시 가면 되니까”라고 답했다.

이가흔과 천인우는 서로에게 솔직했다. 이가흔은 천인우에게 “조금 복합적인데 마지막에 오빠가 제주도에서 나한테는 어떻게 보면 그래도 경쟁자인데 오빠랑 지현이랑 마지막에 뭔가 안 해본 게 내심 신경 쓰인다. 내가 이걸 왜 신경 쓰는지 모르겠다. 오빠도 그런 거 고민이 됐겠다 정도. 내가 괜히 다들 잘 지내는데 바람 불고 가는 건가 싶은? 모두의 2지망인가 그런 생각도 했었다. 그냥 모두의 바람인 거다. 흔들고 사라지는”라고 말했다. 

이에 천인우는 “제주도에서 솔직히 말하면 사실 지현이에게 물어보려고 했다. 그런데 네가 물어봐서 깜짝 놀라긴 했다”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가흔은 못한 것에 후회가 없느냐고 다시 물었고, 천인우는 “그래서 물어보긴 했다. 가겠다고 했으면 많은 게 달라졌을 수도 있겠지만, 나는 아마 그때 마음이었다면 가려고 하지 않았을까?”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천인우는 이가흔에 대해서 “일곱 번 데이트를 했지만 전부 즐겁고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말했고, 이가흔은 “나의 숨겨진 노력도 있었다”고 전했다.

돌아온 천인우는 김강열과 함께 맥주를 마시면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강열은 “여자들도 내가 못 만나봤던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천인우는 “지현이는 진짜 희귀한 캐릭터인 것 같다. 진짜 흔하지 않은 것 같아. 자존감이 높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고, 김강열도 공감하며 “되게 사랑을 많이 받고 자란 아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본 사람 중에 손에 꼽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인우는 김강열에게 마음의 결정을 하고 있냐고 물었다. 김강열은 “그런 것 같다”라고 솔직하게 말하며 천인우에 대해서 물었다. 천인우는 “아직까지 못 정하고 있는 것 같아. 여기서 내가 어디로 갈지를 잘 모르는 길을 잃은 상태다”라고 솔직하게 마음을 드러냈다. 

김강열은 박지현에게 더 적극적으로 마음을 표현하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었다. 박지현에게 말을 걸려고 노력했고 언제 귀가하는지, 그녀가 사준 약은 어떻게 먹는 건지 계속해서 물었다.

시그널하우스 입주자들은 최종 선택을 앞두고 홈파티를 준비하고 있었다. 박지현은 정의동과 함께 파티 준비를 위한 쇼핑에 나섰고, 임한결은 이가흔과 장을 보기 위해 외출했다. 이가흔은 임한결에게 천인우에 대한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전하면서 “찝찝하게 끝내고 싶지 않았다”라면서 솔직하게 말했다. 이가흔은 지난 밤 천인우가 박지현에게 커피 한 잔을 하자고 말하는 것을 듣게 됐던 것. 이가흔은 “지현이랑 잘 되고 싶은 것 같아”라고 말했다.

그날 밤 천인우는 박지현과 함께 외출했다. 두 사람은 시그널하우스 입주 첫 날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며 분위기를 풀었다. 천인우는 “오래 이야기를 못 해본 것 같아서 이야기하고 싶었다”라고 말했고, 박지현은 “제주도에서 그러고 와서 다시 이야기하고 싶다고 해서 놀라긴 했다”라고 답했다. 천인우는 “그게 마지막 모습이면 너무 아쉬우니까”라면서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분위기를 풀어가면서 천인우는 “항상 너랑 이야기할 때는 갈수록 대화하기 어렵다고 해야 하나? 나오기 전에는 무슨 말을 해야지 생각하고 나오는데 그대로 잘 안 되는 것 같다. 오늘 생각한 거 벌써 잊어버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천인우는 지난 밤 멤버들과 이야기를 나눴던 ‘가장 후회되는 순간’에 대해서 물었다. 

고민하던 박지현은 “초반에 처음 오빠 보고 되게 끌렸어서 그게 스스로 겁이 난 것 같다. 그래서 선물 고를 때 나는 그 폴라로이드 카메라가 오빠 건 줄 알았다. 그냥 오빠가 준비한 것 같았다. 근데 뭔가 너무 급속도로 가까워지니까 겁이 났던 것 같다. 그래서 다른 거 골랐다. 그거 좀 후회한다. 그 이후로 스스로에게 솔직해지자 했던 것 같다. 나비효과처럼 그걸 고르지 않아서 다른 사람이 그 선물을 받았을 때 기분이 좋지 않았고, 솔직하게 마음이 끌리는 대로 행동했을 걸 그게 좀 후회가 많이 된다. 그 이후론 한 번도 솔직하지 않게 행동한 적 없었던 것 같다”라고 말했다. 

천인우는 “나도 처음에 네가 끌렸다. 그때 심쿵했던 순간 이야기했었잖아. 네가 처음 문 열고 들어왔을 때 그때였던 것 같다. 그때로 다시 돌아가면 바꿀 건 없는 것 같아”라고 생각을 전했다. 

혼란스러운 마음 속에서 시그널 하우스의 홈파티가 시작됐다. 이가흔은 입주 후 가장 좋았던 순간을 꼽아보자고 말했다. 먼저 이가흔은 임한결과의 데이트에서 롤러장에 갔을 때가 가장 재미있었다는 이야기를 했다. 이어 임한결은 제주도에서 서민재와 데이트한 것에 대해 언급하면서 “스쿠터 탔을 때 가장 많이 웃었다. 그런 순간을 만들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서민재 역시 제주도를 꼽았다.

또 박지현은 “내가 집에 왔을 때 누군가 있고, 같이 모여서 밥을 먹고 그런 순간들이 제일 그리울 것 같다. 뭔가 그런 따뜻한 느낌이 진짜 그리울 것 같다. 이게 끝나고 나서도 알고 지내고 싶을 정도로 정말 매력적인 사람들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솔직한 감정을 말했다. 

최종 선택을 하기 전 멤버들은 서로 10분씩 대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가흔은 천인우에게 “알려줄 게 있다. 사실 난 짝사랑 안 해봤는데 짝사랑을 하고 있다고 느꼈고 그게 되게 새로웠다. 새롭고 미묘한 감정을 느끼게 해줬다. 약간 아픈 순간들도 있을 수 있다. 그런 감정을 느끼게 해준 게 오빠라서 고마웠다”라고 솔직하게 마음을 전했다. 

천인우는 “너랑 있을 때가 가장 편하고 나다울 수 있는 시간이었다. 재미있다. 계속 웃게 되고 나도 엄청 빨려들어간다. 짝사랑했다고 하니까 알려주고 싶었다”라고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박지현은 김강열과의 마지막 대화에서 “오빠는 뭔가 자꾸 나를 당황시켰던 것 같다. 솔직히 제주도 두 번째 날에 난 당황을 되게 많이 했었다”라고 말했고, 김강열도 “나도 나에게 당호아을 했다. 내가 너무 예민한 상태였던 것 같다. 너한테서 심쿵한 순간이 있었다. 인생 살면서 한 번도 그런 식으로 뭔가 일이 일어난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아직 생각해도 진짜 신기하다”라고 솔직하게 마음을 전했다. 

천인우와 박지현의 마지막 대화는 어색한 공기에서 시작됐다. 박지현은 “제주도에서 그러고 나서 되게 힘들었다. 솔직하게 얘기해서 내가 처음 문을 열고 들어왔을 때 끌렸다고 했는데 나도 처음 보고 끌렸다. 그랬던 순간들 생각나고 뭔가 더 친해질 수 있을 것 같은데 자꾸만 벽이 쌓여가고 있다는 걸 느끼면서 마음이 무거웠던 것 같다. 나한테 이런 감정을 느끼게 해줘서 되게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천인우는 “어제는 너를 힘들게 하려는 목적이 아니었다”라며, “나도 고마워. 한 번이라도 무거운 분위기 말고 그냥 즐겁게 놀고 싶었는데. 이런 경우가 나한테는 흔치 않다. 처음에 누구에게 끌리는 것도 흔치 않고 뭔가 잘 안 되면 그냥 넘어갈 수도 있지만, 그러지 않았던 것도 나에게 흔치 않은 결정들이다. 그게 좋아하는 마음일 수도 있고 힘든 마음일 수도 있고 조금 아련한 마음일 수도 있는데 그런 것들이 다 나한테는 흔치 않은 것 같다. 우리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라고 답했다.  

최종 선택에서 정의동은 천안나를 선택했지만, 천안나는 김강열을 선택하면서 엇갈리게 됐다. 임한결과 서민재는 서로를 선택하며 커플이 탄생하게 됐다.  김강열은 예상대로 박지현을 선택했고, 천인우 역시 박지현을 선택했다. 천인우는 “한 달 동안 즐거웠다. 우리 둘 다 후회 없는 선택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지현은 “나도 한 달 동안 오빠란 사람 만나서 너무 좋았다. 많이 고마웠다”고 말했다. 

김강열과 천인우의 선택을 받은 박지현은 최종적으로 김강열을 선택하며 두 번째 커플 탄생을 알렸다. 이가흔의 최종 선택은 천인우였다. /seon@osen.co.kr

[사진]채널A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