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하차할까봐'' 이효리, '노래방 라방' 논란에 마음 고생→거듭 사과 '눈물' [종합]

기사입력 : 2020.07.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가수 이효리가 ‘노래방 라방’ 논란에 다시 한번 고개를 숙이고 눈물 흘렸다. 적잖이 마음 고생을 한 이효리는 ‘싹쓰리’ 멤버들이 건네는 위로에도 웃지 못했고, 진심으로 자신의 행동을 뉘우쳤다. 시청자들도 위축된 이효리의 모습에 안타까워하며 위로를 건넸다.

이효리가 다시 한번 눈물을 흘렸다.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서 ‘노래방 라방’ 사건을 언급하며 고개를 숙인 것.

이효리의 ‘노래방 라방’ 논란은 지난 1일 불거졌다. 이효리가 소녀시대 윤아와 노래방에서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한 것.

스타가 SNS 라이브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건 일반적인 일이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등이 강조되는 사오항에서 노래방 방문이 부적절하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지적이 있었다. 두 사람은 “노래방 오면 안되느냐”고 물은 뒤 벗어뒀던 마스크를 급하게 착용했고, 라이브 방송을 종료했다.

논란이 번지면서 이효리는 사과했다. 이효리는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한다”며 “요새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다.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하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다”고 사과했다.

이효리는 ‘노래방 라방’ 논란으로 심하게 마음 고생을 한 모습이었다. 11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서 이효리는 혼성그룹 싹쓰리 데뷔를 위해 유재석, 비와 만났다.

수척한 모습으로 앉아있는 이효리에게 유재석은 “얼굴이 많이 상했네”라며 “우리 데뷔하기 전에 좀 조심하자”고 말했다. 분위기를 풀고, 이효리에게 힘을 주기 위해 농담 섞인 말을 건넨 것.

하지만 이효리는 얼굴을 가리며 울기 시작했다. 이에 비는 “누나가 굉장히 강한 사람이다. 촬영 전에 만났는데 너무 풀이 죽어 있더라. 손을 잡아줬는데 너무 풀이 죽어있어서”라며 안타까워했다.

이효리는 “나 하차할까봐. 팀에 이렇게 누를 끼쳐서 되겠냐. 다른 멤버 구해서 해라. 난 제주도에 가야할 것 같다. 생각을 너무 못했다. 너무 들떴나 보다”고 자책했다. 또한 이효리는 “너무 미안해가지고”라며 유재석, 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유재석은 “너 지금 그만두면 나랑 비랑 ‘두리쥬와’ 해야 한다”고 분위기를 풀고자 했고, “사람은 누구나 그럴 수 있는 일”이라고 위로했다.

유재석, 비의 위로에 마음을 추스른 이효리는 “얘(비) 거 이야기할 거 한 보따리 있었는데”라고 말하며 원래의 이효리로 돌아온 듯한 모습이었다.

마음고생으로 수척해진 이효리를 본 시청자들도 위로와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효리가 우는 데 나도 울컥했다”, “상황 파악 후 반성하고 정리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 “이효리가 이렇게까지 우는 거 처음 봤다”, “진심이 느껴져서 나도 눈물 흘렸다” 등의 말로 응원했다.

한편, 마음을 추스른 이효리는 유재석, 비와 함께 ‘싹쓰리’ 데뷔 연습에 매진했다. 타이틀곡 ‘다시 여기 바닷가’ 안무 연습을 하면서 원래의 이효리로 돌아왔고, ‘린다G’ 특유의 거침없는 매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된 ‘놀면 뭐하니’는 시청률 6.7%(1부), 8.6%(2부, 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