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기막힌 유산' 강세정母 박순천 ''내 딸 내놔''[별별TV]

기사입력 : 2020.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도경 인턴기자]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 방송화면 캡처

'기막힌 유산'의 박순천이 박인환의 멱살을 잡고 화를 냈다.

14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 정미희(박순천 분)는 부루나 면옥을 찾았다.

이날 정미희는 공소영은 부루나 면옥에 들어서며 "주인 나오라고 그래"라고 외쳤다.

부영배(박인환 분)는 큰소리에 밖으로 나왔다. 정미희는 부영배가 자기 가게에 왔던 것을 떠올렸다. 정미희는 "우리 가게 자주 왔죠? 다 알고 온 거예요? 나 구경하러 온 거냐고요"라고 소리 질렀다.

부영배는 당황해 "저 안에 들어가서"라고 말렸지만 정미희는 "내 딸 내놔요"라며 부영배의 멱살을 잡았다. 부영배는 사과했지만 정미희는 "이게 죄송해서 될 일이야? 당신이 사람이야? 돈이면 다냐고"라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때 공계옥(강세정 분)이 나와 "엄마 나 못 가. 내가 다 얘기할게. 내가 다 설명할게"라고 정미희를 말렸다. 정미희는 주저앉아서 "내가 못나서 딸 팔아먹고"라며 오열했다. 이어 "내 잘못이야. 내가 죽일 년이야"라며 슬퍼했다.


여도경 인턴기자 star@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