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아린이 설

기사입력 : 2020.07.1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에서 아린이까지 설레게한 잉꼬부부 소이현, 인교진이 출연한 가운데 박명수가 사진사 박씨 부캐로 활약했다.

14일 방송된 tvN 예능 '더 짠내투어'에서 통영 거제편이 그려졌다. 

이날 멤버들이 통영 이순신 공원에 모두 모였다. 그러면서 "통영하면 Mr. 통영씨"라며 통영의 아들 허경환을 소개했다.  

허경환은 사전답사까지 하는 곰꼼함을 보였다. 통영만렙 부모까지 등장했고, 부모님 PICK 추천지를 소개했다. 허경환 부모는 충무김밥과 꿀빵 추천하면서 다찌문화를 어필, 이어 "통영의 아들 허경환 잘 할 수 있다"고 응원했다. 

이로써 허경환이 통영과 거제투어를, 규현이 부산투어를 맡았다. 게스트는 오마이걸의 아린과 소이현의 남편인 인교진이 등장했다. 인교진은 "소이현 가는데 다 간다"고 했고 박명수는 "부부가 다 해먹어, 출연료 삭감해라"며 질투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으로 허경환은 "통영엔 '다찌' 문화가 있다"면서 싱싱한 해산물과 나오는 술상에 안주가 추가되는 음식문화가 있다고 했다. 이어 한 횟집을  찾았고 끝없이 나오는 해산물 세트가 감탄을 자아냈다. 멤버들은 "반다찌여도 가성비가 정말 좋았다"며 놀라워했다. 

먼저 아귀찜을 맛보며 "콩가루 고소함이 아기들도 먹을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탱글탱글한 살까지 취향저격이라 했다. 볼락회의 식감도 빼째먹으며 침색을 자극했다. 소이현은 "너무 싱싱하다"고 했고, 싱싱한 해산물의 천국인 통영에 대해 사장은 "여기가 통영 아입니거"라며 통영부심이 폭발했다. 박명수는 산낙지를 맛보며 "유네스코 가야하는 맛"이라면서 "돈이 아깝지 않은 맛"이라며 감탄을 연발했다. 

소이현과 인교진도 "완전 술안주, 저녁에 먹었어도 맛있을 것"이라며 일심동체 모습을 보였다. 2만원이라곤 믿겨지지 않을 정도의 가성비갑의 상차림이었다. 한 번 오면 단골이 될 수 밖에 없는 맛이었다. 

이때, 고객평가에서 모두 '좋아요'를 들었다. 하지만 소이현과 인교진만 '싫어요' 카드를 들었다. 알고보니 시간대가 해질무렵이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이 의견에 모두 '싫어요'로 급변경해 웃음을 안겼다.  허경환은 "타이밍이 아쉬웠다"며 설계자 허경환도 타이밍 미스를 인정했다.  

다음은 "통영오면 무조건 먹어야하는 충무김밥집"이라며 맛집에 도착했다. 허경환 사진과 함께 '통영의 효자아들'이란 프랜카드가 걸려있었다. 허경환은 "호래기(꼴뚜기 종류)가 들어간 것이 유명하다"면서 "충무시였기 때문에 충무김밥, 충무시가 통영시로 합쳐진 것"이라며 충무김밥을 설명했다.  

이어 한 명씩 맛을 봤다. 소이현이 말을 잇지 못할 정도로 맛있다며 소리치자 옆에 있던 인교진이 "씹을 수록 섞박지와 호래기의 풍미가 더해진다는 뜻"이라며   소이현 전담 통역사로 해석해 웃음을 안겼다.   

충무김밥의 효과로 멤버들은 "이제야 통영 아들같다"라며 인정했다. 허경환은 "유일하게 네비 안 켜는 곳이 이곳"이라며  "뷰 맛집으로 가자, 통영을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이 있다"며 이동했다. 

하지만 날씨가 문제였다. 뜨거운 뙤약볕에 불만이 폭주했다. 멤버들은 "최악 중에 악, 허경환이는 아웃, 심지어 지금 벼랑끝이다"고 했고 허경환은 "더 시원할 때 올 걸"이라며 후회했다.  

우여곡절 끝에 동피랑 벽화마을에 도착했다. 허경환은 "벽화에 내 사진도 있어 지금은 없어졌다"면서 
동포루로 향했다. 간식도 함께 먹으면 금상첨화인 곳에 뷰까지 훌륭했다. 모두 "뷰와 바람까지 예술"이라며 꿀빵을 간식으로 함께 맛봤다. 

차를 타고 거제로 이동했다. 소이현과 인교진이 함께 착석하자 박명수는 "둘이 여행하는데 '짠내투어' 이용하는 거 아니냐"면서 내내 부부데이트를 하는 것을 목격하며 "방송에서 데이트하면 어떻게 해, 우리 아내는 당분간 못 나온다"며 부부 나들이에 질투했다. 인교진이 "커플 느낌 대변해주겠다"고 했으나 박명수는 "커플은 결혼하기 전, 결혼하고 누가 같이 다니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마침내 거제 '바람의 언덕'에 도착했다. 제주도 '섭지코지'를 생각나게 하는 곳이었다. 탁 트인 바다에 가슴까지 뻥 뚫리는 아름다운 풍경이었다. 모두 "남해의 바다는 더 예쁘고 색깔이 예뻤다"고 했고 소이현과 인교진은 "아이들과 함께 오면 더 행복할 것 같았다"고 평했다.  

이때, 풍차 앞에서 박명수는 부캐 사진사로 변신,열정이 폭발했다. 잉꼬부부 소이현과 인교진의 인생샷을 건지겠다며 포즈까지 열혈지도했고, 두 사람은 "사진 진짜 잘 찍는다"며 놀랐다. 

김준호는 "부부가 뽀뽀하는 모습도 가자"고 했고 인교진은 "평소 부부프로 2년 했어도 제대로 뽀뽀한 적 없다"며 당황했다. 소이현은 "하는 척만하자"며 입술을 내밀었고, 이를 보던 아린이는 "살짝 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