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엄·빠 판박이'' '아내의 맛' 이하정, 딸♥유담이 돌 잔치 사진공개‥''돌잡이? 연필 잡았어요!'' [종합]

기사입력 : 2020.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이하정이 딸 유담 사진을 공개한데 이어, 홍현희가 여배우 부심을 보여 폭소하게 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이하정이 축하를 받았다. 

먼저 이날 이하정에게  출연진들이 축하인사를 전했다. 이하정은 "자리에 있을 때 아이가 배 속에 있었는데 어느새 한 살 생일을 맞이했다"며 남다른 감회를 전했다. 이어 돌 잔치는 따로 안 했는지 묻자 이하정은 "시국이 시국인지라 가족끼리 식사만 했다"며 개념있는 모습을 보였다. 

이하정은 "아이가 나중에 '왜 나는 돌사진 없어?'라고 얘기한다더라. 그래서 돌상 앞에서 사진은 찍어주고 싶어서 가족끼리 했다"면서 딸 유담 양의 돌사진이 깜짝 공개했다. 한 손에 연필 한 자루를 꼭 쥐고 있는 유담 양은 깜찍한 한복 자태를 뽐냈으며 엄마아빠를 골고루 닮은 딸 유담의 미모가 흐뭇하게 했다.

김세진이 배구 꿈나무들과 함께 경기시합을 열었다. YB팀과 OB팀으로 각각 나뉘었다. 빛나는 외모에 현역인 YB팀이 활약했다. 하지만 유소년 배구 선수들도 지지않았다. 김세진은 "배구를 꼭 지켜야겠다는 숙명이 생겼다"면서 "레전드도 놀란 초등부 선수들의 실력, 선수들이 적극적임을 다시 한 번 느꼈다"고 소감을 전했다.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가 그려졌다. 홍현희는 아침부터 불판을 꺼내 고기파티를 준비했다. 제이쓴은 "무슨 아침부터 고기냐"며 놀라워했다. 

홍현희는 "많은 감독님한테 연락이 왔다"면서 "사극 후, 배우로서의 눈빛과 영혼을 봤다고 하더라"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사극 후 연기샛별로 인정받았다고.

홍현희는 "요즘 저탄고지 중"이라고 했고, 이휘재는 "여배우는 아침 공복에 유산소 운동 아니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캐스팅이 쇄도한다고 하자 이하정은 "우리 남편도 연기봤다, 정준호도 인정했다"고 했고, 홍현희는 "정준호 선배님이요?"라며 기뻐했다. 이휘재와 박명수는 "카메오 한 번에 정준호가 배우 선배가 됐다"면서 여배우 부심 넘치는 홍현희에 폭소했다. 

홍현희는 모델 자세부터 개구기 발음 연습도 이어갔다. 이정은 배우의 발성연습을 따라한 것이라고. 이하정은 "아나운서 발성도 그렇다, 신문도 소리내서 끝까지 정독해야한다"면서 직접 개구기 발음 시범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ssu0818@osen.co.kr

[사진]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