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디오스타' 채정안, 은퇴 트라우마 고백...''인생작 '커프' 도망다녔다''

기사입력 : 2020.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채정안이 '라디오스타'에서 가수 활동을 병행하던 시절 은퇴를 결심할 정도로 트라우마를 남긴 사건을 밝힌다. 

오늘(15일) 방송되는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관리 만렙 채정안, 박성호, 케이윌, 김우석과 함께하는 '야! 너두 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채정안은 '커피프린스 1호점', '카인과 아벨', '용팔이'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배우로 인지도를 쌓은 배우다. 동시에 그는 과거 '무정', '편지', 'Magic' 등을 연이어 히트시키며 가수로도 성공한 원조 멀티테이너다.

그는 이날 '라스'에서 가수와 배우 활동 병행을 위해 팔에 링거를 맞아가며 스케줄을 소화했던 시기 광화문 사거리에 대자로 드러누웠던 경험이 있다고 폭탄 고백한다. 특히 "매니저가 옷으로 얼굴을 덮더라. 창피하다고"라 덧붙였다고 해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어 채정안은 'Magic'으로 활동하던 당시,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해 노래를 부르지 못했던 아찔한 기억을 떠올린다. 무대를 내려오며 들었던 수군거림을 생생하게 회상하며, 준비하던 앨범까지 접고 가수를 은퇴한 이유를 밝힐 예정이라고 해 기대감을 고조시킨다.

드라마에서 주로 도도하고 시크한 역할을 연기해 왔지만 실제 성격은 그와 정반대라고. 먼저 채정안은 인생작으로 꼽히는 ‘커피프린스 1호점(약칭 커프)' 출연을 몇 차례 고사한 것도 모자라 도망을 다녔던 이유를 공개한다. 이 작품이 큰 인기를 끌면서 짙은 화장을 하는 등 문제에 봉착했던 ‘인생작 후폭풍’까지 고백한다.

또 연기할 때 도를 닦는 기분인 이유와 비슷한 캐릭터를 연기하며 생긴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놓는다고 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쿨하고 시원한 입담을 자랑한 채정안은 연애와 결혼에 대한 솔직한 속내도 털어 놓는다. 띠동갑까지 만나봤다고 화끈하게 밝힌 채정안은 연하남이 깜짝 놀라 눈물을 흘린 '센 누나' 일화와 호구 탈출기까지 공개할 예정이다. 오늘 밤 10시 50분 방송. / monamie@osen.co.kr

[사진] MBC 제공.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