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그것이 알고 싶다'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진범은 누구인가

기사입력 : 2020.08.01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제공=SBS '그것이 알고 싶다'

1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제주 보육교사 살인 사건에 대해 현재까지 밝혀진 사실을 바탕으로 범인의 흔적을 추적한다.

2009년 2월 8일 차가운 바람이 불던 제주. 외진 곳에 있어 인적이 드문 애월읍 고내봉 인근 농업용 배수로에서 여성 변사체가 발견됐다. 그녀의 정체는 시신 발견 일주일 전인 2월 1일, 친구들과 모임을 가지고 난 후 실종된 양수정(가명) 씨. 지인들은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로 일하던 수정(가명) 씨가 누구보다도 성실하고 부모님을 위하는 착한 딸이었다고 입을 모아 말했다.

◆ 배수로의 시간은 천천히 흐른다

수사 초기에 가장 큰 논란이 됐던 쟁점은 바로 사망 시간에 대한 미스터리. 실종 당일 살해당했을 것이라고 추정한 경찰에 반해, 부검 결과는 시신의 부패가 전혀 이뤄지지 않은 점과 위 속 내용물 중 마지막으로 먹었던 삼겹살 등의 음식물이 없는 점을 통해 시신 발견 24시간 이내에 사망했을 것이라고 나왔다. 주요 용의자로 조사를 받고 있던 택시기사 박 씨는 알리바이가 입증되었고 사건은 미궁 속으로 빠졌다.

시간이 흘러 사건은 영구미제로 남는듯 했지만, 수사의 끈을 놓치지 않고 있던 경찰은 몇 차례의 동물실험 끝에 배수로의 응달과 차가운 제주 바람이 만나 냉장 효과를 만들어내 시신의 부패를 늦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망 시간의 미스터리가 풀리고 과학수사의 발전으로 미세증거가 과거와 달리 증거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으며 지난 2018년 5월, 마침내 유력한 용의자가 검거됐다. 용의자의 정체는 바로 9년 전 알리바이를 입증하며 용의선상에서 배제된 택시기사 박 씨. 그러나 그는 무죄를 주장했고 재판 과정에서도 지문과 유전자 등 직접증거가 전무하고 미세섬유 등 간접증거만 있는 탓에 양측의 치열한 공방이 이어졌다. 2019년 7월 11일 열린 1심 재판의 결과는 무죄. 검찰은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지만 2020년 7월 8일 이어진 항소심에서도 무죄가 선고됐다. 대법원의 판결만이 남은 지금. 배수로 속 진실의 행방은 묘연하기만 하다.

◆ 누가 그녀를 살해했나?

사건의 또 다른 중요한 쟁점 중 하나는 바로 범인의 이동경로. 양수정(가명) 씨가 택시를 이용해 집으로 돌아갔을 것으로 추정한 경찰. 그녀의 마지막 행적에서 집까지 가는 가장 보편적인 경로에 대해 택시기사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진행했다. 그리고 해당 지역에 존재하는 CCTV들을 조사해 사건 당일 해당지역을 운행한 것으로 추정되는 택시기사 박 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하지만 당시 제주도에는 방범용 CCTV가 많이 설치돼 있지 않았고, 주로 상가나 가정집에 딸린 CCTV들이 전부인 탓에 영상의 해상도가 떨어져 증거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지 못했다.

"나를 이렇게 힘들게 만들고 우리 가족들을 힘들게 만들었던 그 사람들한테 가만있지 않을 거라고요"

유력한 용의자인 박 씨도 끊임없이 무죄를 주장하며 억울함을 호소하고 있다. 박 씨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제3의 용의자가 존재하는 것인가? 그렇다면 한 여성을 살해하고 법망을 따돌린 채 우리의 곁에 존재하고 있을 진범의 얼굴은 무엇일까.

공미나 기자 mnxoxo@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