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한다다' 천호진-이정은, '남매 상봉' 눈앞…조미령 응징 '핵사이다' 예고 [종합]

기사입력 : 2020.08.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방송화면 캡처

[OSEN=장우영 기자] ‘한 번 다녀왔습니다’가 시청자들의 속을 시원하게 뚫어줄 사이다를 예고했다. 천호진의 친동생인 척 행세했던 조미령이 궁지에 몰리는 것. 예고편에서는 천호진과 이정은이 빗 속에서 ‘남매 상봉’ 하는 모습이 담겨 기대를 높였다.

지난 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안아름, 연출 이재상)에서는 송영달(천호진)이 어머니의 유품인 손수건을 우연히 발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홍연홍(조미령)은 강초연(이정은)의 가족 사진을 훔친 데 이어 칫솔까지 훔치면서 유전자 조작에 성공, 송영달의 친동생으로 완벽히 변신했다. 오랜 시간 동생을 찾았던 송영달은 홍연홍을 친동생으로 생각하고 눈물 흘렸고, 빚을 갚아주는 것은 물론 그동안 해주지 못했던 것들을 해줬다.

송영달이 홍연홍에게 신경을 쓰면서 가족들과 갈등의 골이 깊어졌다. 예의 없는 홍연홍은 식구들의 자존심을 긁었고, 가족들이 분노한 것. 결국 장옥분(차화연)은 가출을 감행하고 친구 최윤정(김보연)의 집에 몸을 맡겼다.

장옥분의 행방을 몰라 걱정하는 가족들과 달리, 홍연홍은 건달(조한철)의 연락을 받았다. 건달은 분양 사기를 통해 한 몫 챙기자고 제안했고, 홍연홍은 자신의 몫을 더 달라고 말하면서 그 제안을 수락했다. 홍연홍은 곧바로 송영달의 치킨집에 찾아가 상인들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하며 분양 사기 작업에 들어갔다.

우연히 최윤정의 집에 들른 윤규진(이상엽), 윤재석(이상엽)은 장옥분을 보고 화들짝 놀랐다. 두 사람은 각자의 연인 송나희(이민정), 송다희(이초희)에게 이 사실을 전했고, 송가희(오윤아), 송나희, 송다희는 근처에서 장옥분을 만났다. 장옥분은 그동안 서러웠던 점을 쏟아내며 “이번 만큼은 절대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세 딸은 연락만 된다면 엄마의 뜻을 지지하겠다고 응원했다.

송영달은 아내 장옥분의 빈 자리를 크게 느꼈다. 무의식적으로 아내를 찾고 있는 자신을 발견한 것. 아내의 행방을 몰라 걱정을 크게 하긴 했지만 막상 장옥분이 전화를 받자 “이쑤시개 어디있어?”라고 물으며 속을 뒤집어 놨다. 이 모습을 본 홍연홍은 사태의 심각성을 깨달았다.

분양 사기를 진행 중인 홍연홍은 엄마와 몰래 통화하는 걸 장옥자(백지원)에게 들켰다. 장옥자는 휴대전화 통화 기록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입증하려 했지만 홍연홍의 그럴 듯한 연기 때문에 오히려 억울한 상황에 놓였다. 송영달은 홍연홍을 달랬고, 억울한 장옥자는 자신이 꼭 밝혀내고 말겠다고 다짐했다.

홍연홍을 향한 송영달 가족들의 의심이 점점 좁혀지는 가운데, 방송 말미에는 송서연(안서연)의 손수건을 본 송영달이 깜짝 놀라는 모습이 그려졌다. 송서연이 가지고 있는 손수건이 어머니의 유품이었기 때문. 이 손수건은 앞서 송서연이 넘어져서 다쳤을 때 강초연이 건넨 것이었다. 송영달은 “이 손수건 어디서 났느냐”고 물었다.

예고편에는 그동안 시청자들을 답답하게 했던 홍연홍이 응징을 당하고, 송영달과 강초연이 재회하는 모습이 담겼다. 장옥자는 식구들을 불러 “홍연홍이 고모가 아닌 것 같다”고 말했고, 식구들은 유전자 검사를 다시 하고자 했다. 송준선(오대환)은 건달의 사무실을 방문했고, 홍연홍은 급하게 집에서 나갔다. 그리고 강초연이 “오빠”라며 눈물 흘리고 송영달과 만나는 모습이 그려졌다.

역대급 사이다 예고에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시청률도 상승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일 방송된 ‘한 번 다녀왔습니다’ 시청률은 25.7%(73회). 30.1%(74회)를 나타냈다. ‘핵사이다’가 예고된 KBS2 ‘한 번 다녀왔습니다’는 매주 토, 일 저녁 7시 55분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