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복면가왕' 유고걸=여자 아니었다, 트롯맨 한이재 대반전 '무대공포증 눈물' [종합]

기사입력 : 2020.08.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하수정 기자] '복면가왕' 유고걸이 여자가 아닌 남자 트로트 가수 한이재로 밝혀져 놀라움을 안겼다.

2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복면가수 4인의 무대와 가왕 장미여사의 4연승 도전 결과가 공개됐다.

2라운드 준결승전 첫 번째 무대는 '전진vs귀신의 집'이 맞붙었다. 전진은 아이유의 '이런 엔딩', 귀신의 집은 이승철의 '서쪽 하늘'을 불렀다.

투표 결과, 귀신의 집이 승리하면서 3라운드에 진출했고, 전진의 정체는 아이돌 그룹 베리베리의 메인 보컬 연호였다. 

MC 김성주는 "올해로 데뷔 2년 차가 된 연호는 연습생 시작하기도 전인 중학생 때부터 즐겨본 프로그램이 '복면가왕'이라고 하더라", 김구라는 "우리 프로그램이 점점 '전국노래자랑' 같은 느낌이 난다. 너무 기분이 좋다"며 뿌듯해했다.

"꿈을 이룬 소감이 어떤가?"라는 질문에 연호는 "혼자 노래하는 게 처음이라서 많이 떨었다"며 "이 자리에서 노래를 부른 게 너무 영광스럽다. 중학교 때 즐겨본 프로그램인데 이렇게 나와서 노래 부르니까 좋다"고 밝혔다.

대선배 신화의 전진은 "이제 2년이 됐는데 우리도 시간이 굉장히 빨리 흘러갔다. 벌써 데뷔 23년이 됐다. 활동 중에 안 좋은 일이 있어도 남자들끼리 털어놓는게 가장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멤버들과 활동 하다보면 금방 5년, 10년이 지날 거라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두 번째 무대는 '유고걸vs빨간휴지'가 경쟁했다. 유고걸은 현철의 '봉선화 연정', 빨간휴지는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선곡했다.

윤상은 "너무 멋진 노래를 잘 들었다"며 "빨간휴지는 나보다 어린 또래 후보군에서 찾았는데 돌고 있는 전설의 가수일 수도 있다. 나보다 선배일 수도 있을 것 같다", 유영석은 "유고걸은 노래를 참 잘한다. 이 분은 소리를 여러 통로로 구사를 하는데, 특히 아주 고음 부분에서는 중국 경극의 소리도 들린다. 트로트를 넘어서 경극의 소리도 들었다", 권인하는 "유고걸은 시원한 울림통을 갖고 있다. 가성임에도 진성 같은 힘이 느껴진다. 흉성을 쓰는데도 아주 우렁찬 소리가 난다"고 평했다.

투표 결과, 빨간휴지가 승리하면서 3라운드에 진출했고, 유고걸은 신인 트롯맨 한이재였다. 유고걸의 정체는 여자가 아닌 남자였고, 박구윤이 추측한 게 맞았다. 성별을 넘나드는 아수라 트로트의 주인공이었던 것.

권인하는 "어떻게 남자가 저 소리를 내냐?"며 "그래서 아까도 박구윤한테 쓸데없는 소리를 한다고 했었다"며 놀랐다. 박구윤은 "나도 방송이나 너튜브에서 봤는데 조금만 들어볼 수 있냐?"고 부탁했다.

한이재는 장윤정의 '목포행 완행열차'로 남녀 목소리를 모두 들려줬고, 박수가 쏟아졌다. 

김성주는 "합주 때 상대방을 속이려고 치마를 입고 나타났다. 오늘도 여러분들을 속이려고 옷에 볼륨을 넣었다"고 했다.

한이재는 "이런 노래들을 연습할 때 도움이 된 분이 있는데, 인생의 반 이상을 코요태 팬으로 살고 있다. 나도 신지 누나처럼 무대 공포증이 있었는데 예전에 야외 무대에 올라갈 일이 있었는데 아이돌이 나와야 하는데 내가 올라가니까 '왜 저런 못생긴 사람이 나왔냐?'라고 하더라. 그때 무서워서 무대에 서기 싫었는데, 신지 선배님을 보면서 이겨냈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한이재의 진심에 신지도 눈물을 흘렸다. 

/ hsjssu@osen.co.kr

[사진] '복면가왕' 방송화면 캡처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