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라이머가 질투하겠네'' '유랑마켓' 안현모, 러브하우스부터 유세윤 '♥' 까지 매력 폭발[종합]

기사입력 : 2020.08.0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유랑마켓'에서 안현모가 러브하우스부터 최강스펙과 닮은 최강 물건들을 공개하며 직거래에 나섰다. 

2일 방송된 JTBC 예능 '유랑마켓'에서 라이머와 안현모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안현모가 출연한 가운데 인턴요정으로 한석준이 출연했다. 안현모와 라이머의 방배동 러브하우스를 공개, 깔끔하고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눈길을 끌었다. 

특히 거실 벽면에 부부 사진과 함께 '고마워' '사랑해' 등의 문구를 본 MC들은 "두 사람 사랑이 넘친다"며 부러워했다. MC장윤정은 "두분이 부부로 활동하는거 아니냐"고 묻자 결혼 4년차라는 안현모는 "혼성 듀오로 활동하고 있어서"라고 농담하며 재치있게 받아쳤다.

인턴요정 한석준은 안현모와 함께 영화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라면서 "친해질 수록 사람 맛이 나는 사람"이라며 허당끼가 있다고 했으나  MC들은 "스펙이 허당기와 인간미가 없다"며 그녀의 스펙들을 나열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유세윤이 "스펙 욕심쟁이 훗훗훗"이라고 하자, 안현모는 유세윤 팬이었다면서 기쁨의 소리를 질려 폭소하게 했다. 

거실부터 물건을 공개했다. 주인을 닮아 물건부터 최강스펙들을 보였다. 330만원에 샀던 블루투스 오디오를 중고가격 70만원에 내놨다. 다음은 공기청정기였다. 2016년에 구입했으나 필터만 교체해주면 되기에 새 것이나 다름없었고 경쟁을 끌어올렸다. 

다음은 주방용품들을 알아봤다. 커피메이커와 접시, 유리컵 등 무료나눔도 아낌없이 내놨다. 안현모는 전기그릴을 꺼내면서 설명서 레시피북까지 더해 풀세트로 내놨다. 중고가격 최저가 2만6천원이라 했으나 안현모는 3만원이라 정정, 상태가 좋다고 했다. 물건을 픽했던 서장훈은 "나한테 '동상이몽'에서 섭섭한 거 있니?"라고 말하면서도 3만원에 팔겠다며 자신했다. 

다음은 옷방으로 이동했다. 화이트톤으로 꾸민 옷방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안현모는 유세윤이 진행했던 '너목보' 프로글매에서 입었던 옷을 꺼냈고 서장훈은 "거기서 음치로 나갔냐"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안현모는 의문의 1패를 당해 웃음을 안겼다. 

다음은 공주느낌이 나는 원피스를 꺼냈다. 안현모 원피스로 유명해졌지만 정작 부끄러워서 못 입겠다며 물건을 내놨다. 돌잔치 때 엄마의상으로 딱이라면서 어필, 한석준이 이를 팔아보기로 했다. 중고가로 15만원으로 팔렸기에 10만원으로 가격을 맞췄다. 

다음은 안현모 서재로 이동했다. 음악 프로듀서와 통번역가의 환경이 고스란히 담긴 분위기의 방이었다. 
안현모는 수준급 그림실력도 공개했다. 장윤정은 "그림도 잘 그리고 못하는 것이 없네"라며 감탄했다.  

이때, 영화 '기생충' 속 그림을 그린 작가의 그림이 걸려있었다. 후니훈 작품에 대해 안현모는 "'기생충' 아카데미 시상식 전 60억을 불렀는데 이후에 가격에 올랐다더라"면서 "우린 가격으로 생각해본 적 없어, 친분있는 후니훈에게 선물 받았다"며 친분을 드러냈다. 

다음은 방탄소년단 사인부터 축구 국가대표 손흥민의 친필사인이 적힌 축구공을 꺼냈다. 안현모는 "어떤 물건이라도 의미있게 흔적 남기는 걸 좋아한다"며 유세윤의 에세이집을 꺼냈고 모두 "진짜 찐핀이다"며 감탄했다. 이어 친필사인을 전달, 안현모는 감동하며 기뻐했고 그런 안현모에 유세윤도 덩달아 감동했다. 

드디어 물건 판매를 시작했다. 유세윤이 픽한 물건들이 질문이 쇄도하자 안현모는 "유세윤씨가 직접 주는 것, 그 사람 대박이다"며 유세윤을 향한 팬심을 드러내 웃음을 안겼다. 먼저 장윤정이 접시 직거래에 성공, 장윤정의 독주를 막기 위해 게임을 시작했다. 

유세윤이 판매자 공개 지목권에 당첨, 사진촬영은 찐팬인 안현모가 대신 찍었다. 그러면서 "바로 앨범커버"이라며 팬심을 드러내 폭소하게 했다.  유세윤이 잔망미를 폭발하며 채팅앱을 즐겼다. 그 사이 15분이란 시간만이 남았다. 
이때, 90만원 책정한 스피커 구매자가 등장했고 유세윤은 "내 얼굴이 90만원 정도 하나보다"며 기뻐했다. 
하지만 마감 1분 전인 상황. 모두 초조하게 구매자를 기다렸다. 종료 10초 남기고 판매 스코어는 끝났다.
아쉽게 유세윤이 1등하지 못 했지만 스피커 구매자는 뒤늦게 나타나 직거래엔 성공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유랑마켓'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