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오! 문희' 감독 ''나문희, 가슴 속 희망..캐스팅 후 '브라보' 외쳤다''

기사입력 : 2020.08.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영화 '오! 문희'를 연출한 정세교 감독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오! 문희'를 연출한 정세교 감독 /사진제공=CGV아트하우스

영화 '오! 문희'를 연출한 정세교 감독이 나문희 캐스팅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5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영화 '오! 문희'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나문희, 이희준 그리고 정세교 감독이 참석했다.

영화 '오! 문희'는 뺑소니 사고의 유일한 목격자 엄니 오문희(나문희 분)와 무대뽀 아들 두원(이희준 분)이 범인을 잡기 위해 펼치는 좌충우돌 농촌수사극이다.

정세교 감독에게 '오! 문희'는 첫 장편 영화 데뷔작이다. 그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사건의 전개를 유쾌하게 그려내는 동시에 친근한 농촌 마을을 배경으로 우리 주변에 있을 법한 인간미 넘치는 캐릭터들의 개성과 따뜻한 가족의 정을 담아내 공감대를 높인다.

이날 정세교 감독은 나문희, 이희준에 대한 캐스팅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그는 "처음에 나문희 선생님과 이희준 배우가 캐스팅 됐을 때 '환상적이다'라는 생각을 했다. 이런 배우들과 함께 하는 게 너무 좋다라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 문희' 시나리오를 작업하면서 꼭 선생님이 했으면 좋겠다는 가슴 속에 하나의 희망이 있었다. 선생님께서 하신다는 말씀을 듣고 '브라보'를 외쳤다. 방에서 혼자 소리를 질렀다"라고 덧붙였다.

정세교 감독은 "희준씨 경우야 리얼리티 연기를 하시는 분이어서 황두원 역할에 적합했다. 이 분도 나랑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알려드렸다. '나는 안 하면 안 한다' 식의 경고를 했다. 두 분이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너무 좋았다. 영상에 두 분이 같이 나오고 관객들이 이 영화를 봤을 때 모자처럼 느낄 거 같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오! 문희'는 오는 9월 2일 개봉한다.

강민경 기자 light39@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