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단독] '황정민 뮤직쇼' 유리창 파손부터 범인 체포까지 긴박했던 현장(현장 종합)

기사입력 : 2020.08.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 DB.

[OSEN=최나영 기자, 박판석 기자] KBS 라디오 '황정민의 뮤직쇼'가 봉변을 당했다. 정체를 알수 없는 남자의 습격을 받았던 긴박했던 순간을 포착했다.

지난 5일 오후 3시 40분께 40대로 보이는 남자가 KBS에 위치한 오픈스튜디오 유리창을 둔기로 박살 냈다. 사건 당시 현장에는 '황정민의 뮤직쇼'가 생방송으로 진행되고 있었으며, 부스 안에는 황정민과 김형규가 있었다. 라디오는 중단 됐으며 황정민은 자리를 피했고, 김형규가 침착하게 끝까지 라디오의 진행을 마쳤다. 갑작스럽게 유리창이 깨지면서 혼란이 빚어지는 모습이 보이는 라디오 방송을 통해 그대로 전파를 타기도.

OSEN DB.

해당 남성은 유리창을 깨부수며 '황정민 나와'라고 소리쳤다는 전언이다.

사건 이후 KBS는 OSEN에 "한 남성으로 인해 라디오 오픈 스튜디오 주변에 유리가 깨져 있었고, 청원 경찰이 출동해 진압했다. 해당 사건이 경찰로 넘겨졌고, 이제 그 쪽에서 조사가 나와봐야 정확한 원인과 결과를 알 수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다행스럽게 KBS의 빠른 대처로 인해서 시큐리티가 출동해서 인명피해 없이 사건이 마무리 됐다. 현장에는 경찰이 빠르게 출동해서 범인을 체포했다. 오픈 스튜디오를 습격한 범인은 경찰에 체포 된 이후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OSEN DB.

유리창만 깨진 것으로 사건은 마무리 됐지만 체포 현장은 긴박했다. 범인은 당시에 몇 개의 곡괭이를 들고 있었다. 범인을 체포하기 위해 여러 명의 경찰이 출동했다.

또한 유리창이 깨진 오픈 스튜디오 현장 역시도 무시무시 했다. 모든 유리창이 다 깨져 있었으며, 파편 역시도 사방에 퍼져 있었다.

OSEN DB.

범인이 왜 KBS 오픈 스튜디오를 갑작스럽게 습격했는지 알려지지 않았다. 이유를 알 수 없는 범죄 만큼 범인에 대한 공포는 심각한 상황이다. 

오픈스튜디오를 습격한 범인이 과연 어떤 처벌을 받게 될지 관심이 집중된다.

/nyc@osen.co.kr

/pps201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