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샘 오취리, '관짝소년단' 패러디에 ''불쾌''→역풍 vs 의정부고 ''인종차별 NO''[종합]

기사입력 : 2020.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해선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 /사진=스타뉴스
방송인 샘 오취리 /사진=스타뉴스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 졸업사진에 인종차별이라 지적했다가 역풍을 맞았다.

샘 오취리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흑인 분장을 한 채 관을 들고 졸업사진을 찍은 모습이 담겨 있었다. 의정부고 학생들은 최근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는 '관짝소년단' 밈 패러디를 해 눈길을 끌었다. '관짝소년단'은 관을 들고 가며 춤을 추는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에 네티즌들이 별명을 붙인 것이다.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 까지 해야 돼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라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라고 지적했다.

이에 의정부고등학교 관계자는 스타뉴스에 "저희 학생들이 패러디를 했다가 논란이 된 졸업사진은 어떤 의도도 없는, 단순 패러디"라며 "일명 '관짝소년단'을 패러디 한 학생들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흑인비하, 인종차별 등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했다. 정말 단순하게 패러디를 한 것 뿐이었다고 한다"고 밝혔다.

또한 "흑인비하, 인종차별이라는 얘기가 있는데, 만약 백인이었다면 저희 학생들이 얼굴을 하얗게 했을 것이다. 그러면 그것도 백인 비하라고 할 수 있는 건가 싶다"며 "의정부고 학생들이 매년 졸업사진을 촬영할 때, 유행했던 인물이나 캐릭터 등을 따라 한다. 학생들이 어떤 의도를 갖고 정치, 사회 풍자를 하는 것은 아니다. 오해하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논란이 커졌고, 샘 오취리와 관계자는 언론의 취재에 묵묵부답했다.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있었지만 많은 이들이 "본인은 초상권 침해 아닌가", "백인 콘셉트였으면 하얗게 칠했을 것이다. 그래도 인종차별이라 할 것이냐", "흑인 희화화가 아니라 짤 패러디일 뿐", "흑인한테 동양인이 맞을 땐 아무 소리 없다가"라고 지적했다. 샘 오취리는 이에 대해서도 더 이상 댓글을 달지 않았다.

특히 샘 오취리는 한 게시글 안에서 한국어와 영어의 표현을 달리 해 비판 받고 있다. 특히 그가 쓴 "This ignorance cannot continue"란 표현이 '한국은 무지하다'고 해석돼 대중의 비판이 커지고 있다.

이와 함께 샘 오취리가 2015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 패널로 출연한 장면이 재조명 됐고, 동양인 비하를 한 적이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당시 그는 각 나라의 특이한 대회 중 스페인의 '얼굴 찌푸리기 대회'를 재현하다가 손으로 눈을 찢는 모습을 보인 것. 손으로 눈을 찢는 행동은 서양인이 동양인을 비하할 때 하는 것인데, 굳이 그 행동을 한 이유가 뭐냐며 샘 오취리 역시 인종차별을 했던 입장이라는 의견이 팽배해졌다.

역풍을 맞은 샘 오취리가 해명의 입장을 밝힐 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사진=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다음은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글 전문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퍼요. 웃기지 않습니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입니다.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하는 것 알겠는데 구지 얼굴 색칠 까지 해야 되요?????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어요!!!!!!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것 가장 좋습니다. 그리고 기회가 되면 한 번 같이 이야기 하고 싶어요.

Time and time again why won’t people get that blackface is very offensive and not funny at all!!!!!! There have been so many instances both on and off air where people paint their faces black here in Korea and think it’s funny! It’s not and I am highly against it and highly disappointed.

You put in so much effort to educate people here in Korea and make them understand that you can appreciate a culture without making mockery of the the people. This has to stop in Korea!!! This ignorance cannot continue!!!!!


한해선 기자 hhs422@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