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영화

신민아, 시놉부터 기획 편집까지..디렉터로 변신

기사입력 : 2020.08.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사진제공=로저 비비에
/사진제공=로저 비비에


배우 신민아가 디렉터로서의 새로운 모습을 선보였다.

7일 신민아의 소속사 AM엔터테인먼트는 신민아가 디렉팅한 브랜드 영상 '비비에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신민아는 수년간 모델로 활동 중인 브랜드 로저비비에가 이야기 하는 사랑에 대한 가치를, 본인이 직접 자신만의 시각과 감성으로 해석해 기획, 연출, 연기의 모든 과정을 이끌어낸 영상을 제작했다.

공개된 영상 '비비에 러브 스토리'는 따뜻한 햇살이 들어오는 거실에서 할머니와 손녀의 모습으로 시작된다. 나른한 오후 할머니가 꾸벅 조는 틈을 타 할머니 방에 몰래 들어간 손녀는 할머니의 소중한 슈즈 박스를 발견하는데, 그 안에 담겨 있는 슈즈는 우리를 화려하고 아름다웠던 할머니의 과거로 데려간다. 이 순간 멜랑콜리한 펄 시스터즈의 노래 '첫사랑'의 볼륨이 커지며 1970 - 80년대 무대 위의 가수로 신민아가 등장해 시선을 더욱 사로잡는다.

무대 위 신민아는 그 시대의 헤어, 의상 등 스타일링 뿐만 아니라 감성까지 완벽히 이해하고 소화해낸 모습으로, 우아하면서도 섬세한 감정연기를 선보이며 보는 이들로 하여금 한 순간도 영상에서 눈을 뗄 수 없게 만들고 있다. 이후 슈즈 속에서 할머니의 과거를 만나고 온 손녀와 할머니가 서로를 바라보며 행복한 미소를 짓는데, 동시에 할머니의 과거 모습인 신민아의 얼굴과 현재 할머니의 얼굴이 교차되며 이 사랑의 이야기에 또 하나의 추억을 쌓는 것으로 영상은 마무리된다.

본 영상이 끝난 후 공개되는 에필로그 필름 또한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이는 신민아가 신경 쓴 부분 중 하나로, 에필로그를 통해 할머니와 손녀의 가장 행복하고 따뜻한 순간을 정감 어린 감성으로 담아내고 싶었던 그녀는, 할머니와 손녀 두 사람이 거실에서 나란히 춤을 추며 행복한 순간을 보내는 모습을 누구보다 따뜻한 시선으로 담아내 기분 좋은 여운까지 전했다.

배우로서 영상 작업에 수 없이 참여해봤던 신민아에게도, 대중들에게도 이번 프로젝트가 더욱 흥미롭고 의미가 있는 것은 신민아가 모든 과정을 진두지휘 했다는 것. 신민아는 이 프로젝트를 위해 지난 4월부터 시놉시스를 직접 구성하고 로케이션 헌팅, 배우 캐스팅, 소품 및 스타일링, 음악 선곡 등 하나하나 열성적으로 준비하는 것은 물론, 촬영 당일엔 디렉터로서 현장에 배우와 모든 스태프들과 세심하게 소통하며 현장을 아울렀다.

할머니의 과거 모습인 본인 분량을 촬영할 때는 음악을 본인 느낌으로 해석해 우아한 춤과 열망에 찬 눈빛, 표정 등을 선보이며 역할에 완벽 몰입해 연기를 하다가, 디렉터로서 카메라 구도, 조명 등을 꼼꼼하게 체크하는 모습으로 현장에 있는 모든 스태프들의 감탄을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신민아와 직접 소통하며 그녀의 상상력을 더하게 해준 로저비비에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게라르도 펠로니는 "신민아를 알게 됐을 때, 그녀의 아름다움과 연기력을 넘어 특별한 무엇이 그녀 속에 잠재되어 있다는 것을 단번에 알아차렸다. 그녀가 나에게 이 프로젝트를 함께 하자고 했을 때 나는 한치의 의심도 없이 승낙을 했고, 결과적으로 옳은 결정이었다"라고 말했다. 신민아는 "마음 안에 이야기가 영상으로 만들어지는 과정이 흥미로웠다. 다른 시선으로 작업하는 시간 또한 새롭고 신선했다. 많은 분들이 도와줘서 가능했다. 할머니와 아이, 그리고 나의 이야기가 아름답고 따뜻하게 전달되길 바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미화 기자 letmei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