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샘 오취리, 인종차별 역풍에 사과→관짝소년단 등장..다니엘 린데만 '불똥'[종합]

기사입력 : 2020.08.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샘 오취리

[OSEN=김은애 기자]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사진을 두고 인종차별이라고 지적한 가운데 원본 속 당사자인 벤자민 아이두가 학생들의 졸업을 축하했다.

가나의 장례 댄스팀인 일명 '관짝소년단'의 리더 벤자민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생들의 패러디 사진을 게재하고 "의정부고 졸업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이들은 춤을 추며 관을 옮기는 모습으로 많은 화제를 모았던 바다. 국내에선 방탄소년단의 이름을 따 '관짝소년단'으로 불리고 있다. 

하지만 의정부고 학생 5명이 '관짝소년단' 패러디한 졸업사진을 공개하자 일부에서 인종차별이라고 꼬집었다. 샘 오취리도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고 공개적으로 비판했다.

그러다 샘 오취리는 오히려 과거 자신이 했던 동양인 인종차별, 성희롱 등이 재조명되며 역풍을 맞았다. 뿐만 아니라 샘 오취리는 영문의 글로 "한국 교육이 문제"라고 말했으며 K팝을 비하하는 뜻이 담긴 해시태그로 더욱 네티즌들의 분노를 샀다.

샘 오취리

이에 샘 오취리는 7일 "물의를 일으키게 된 점 죄송하다. 학생들을 비하하는 의도가 전혀 아니었다. 제 의견을 표현하려고 했는데 선을 넘었고 학생들의 허락 없이 사진을 올려서 죄송하다. 저는 학생들의 프라이버시를 존중한다"고 사과했다.

다니엘 린데만

반면 독일 출신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얼굴을 찌푸린 사진을 게재해 또다른 논란이 불거졌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샘 오취리를 저격하는 것 아니냐고 의문을 품었다.  

샘 오취리

그러자 다니엘 린데만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어젯밤에 친한 한국형이 '너 '비정상회담' 때 열심히 했네'라는 메시지와 함께 이 사진을 보내줬다"라고 해명했다. 이번 인종차별 논란도 몰랐다는 것. 이와 함께 당시 메시지까지 공개했다.

이처럼 샘 오취리는 인종차별 논란으로 대중의 입방아에 오르게 됐다. 여기에 '관짝소년단' 당사자인 벤자민 아이두가 직접 나서며 샘 오취리만 머쓱하게 됐다./misskim321@osen.co.kr

[사진] OSEN DB, SNS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