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KPOP

김호중 측 ''전여친 폭행? 사실무근, 증거없이 말뿐인 소모전..더이상 대응 NO''[공식]

기사입력 : 2020.08.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김호중

[OSEN=김은애 기자] 김호중 측이 전 여자친구와 그의 아버지의 폭행 주장에 선을 그었다.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10일 OSEN에 "증거 없이 말뿐인 소모전이다. 더이상 대응하지 않고 법적으로 진실을 가리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김호중 측은 "법적인 테두리 속에 나온 잘못이 하나도 없다. 입대도 계획대로 할 것이다"라며 "전 여자친구 측과 이전 관계자들의 연루의혹까지 생기고 있는 상황이다. 추후 조사를 통해 법적으로 시시비비를 밝힐 것이다"라고 말했다.

김호중 전 여자친구의 아버지 A씨는 전 매니저가 운영하는 팬카페를 통해 "딸이 맞았다"고 주장해오고 있다. 그는 7년 전 김호중과 EBS '용서'라는 프로그램에도 함께 출연했던 바.

A씨는 "김호중이 2014년 4월 초 저희 부부가 했던 개인적인 부탁 때문에 김호중이 딸에게 '네 애비가 나를 귀찮게 한다'고 했고, 딸이 항의하자 심한 욕설을 하며 벽에 밀착시켜 뺨, 머리 등을 때렸다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또한 전 여자친구 B씨도 자신의 SNS에 김호중의 폭행은 사실이라고 호소했다. 전 여자친구 B씨는 "김호중의 구타가 시작된 것은 2013년이고, 아버지는 올 2월 폭행 사실을 알았다. '니 애비'라고 험담해 그와 말싸움을 하다 폭행이 시작됐고, 후에는 험담과 폭행이 동생들에게까지 이어졌다"고 밝혔다. 이가운데 김호중 측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하며 지난 7일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허위사실 유포로 인한 명예훼손으로 A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