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두번은 NO''..’요트원정대' 진구→최시원, 다큐와 예능이 만났을 때 [종합]

기사입력 : 2020.08.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조은정 기자]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MBC 에브리원 새 예능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 작가 송호준, 김승진 선장, 배우 진구, 가수 장기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요트원정대’가 배우 진구, 슈퍼주니어 최시원, 가수 장기하, 작가 송호준이 함께 하는 태평양 요트 항해로 다큐멘터리식 예능의 새 지평을 연다.

MBC에브리원은 12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스탠포드호텔에서 신규 예능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승진 선장과 배우 진구, 슈퍼주니어 최시원, 가수 장기하, 송호준 작가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요트원정대'는 모험을 꿈꿔왔던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담은 예능이다. 한 번뿐인 인생, 즐겁고 의미 있는 삶을 살고자 하는 사람들이 뭉쳐 한 번쯤 꿈꿔본 요트 모험을 떠나보는 과정을 그린다. 

이를 위해 김승진 선장을 필두로 각기 다른 매력의 네 남자가 뭉쳤다. 강한 남성미를 뿜어내온 배우 진구가 리더로 나서며 자기 관리 '끝판왕' 면모를 보여온 슈퍼주니어 최시원, 무한한 탐구력을 소유한 뮤지션 장기하, 도전의 아이콘으로 손꼽히는 송호준까지. 제작진은 네 남자가 요트를 타고 태평양 항해에 도전하는 과정을 다큐멘터리식 예능으로 풀어낼 전망이다. 

[OSEN=조은정 기자]배우 진구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그만큼 '요트원정대' 촬영은 혹독했고 힘든 경험도 많았단다. 가장 힘들었던 경험에 대해 진구는 "개인적으로 힘들었던 건 역시 멀미였다. 매일매일 파도 높이가 달라서인지 오늘 적응하면 또 다른 멀미가 왔다. 흔들림 때문에 일상생활을 못한 것도 힘들었다"고 밝혔다. 

최시원은 "다른 형님들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하는데 잠자리가 가장 불편했던 점이 아닐까 싶다. 눅눅해진 상태에서 마르지가 않더라. 그 상태에서 더 젖어가면서 멀미를 참는 게 처음엔 쉽지 않았다"고 했다. 

장기하는 "가장 힘든 건 24시간 내내 딛고 있는 곳이 가만히 있는 일이 없다는 거였다. 상상만 했을 때는 어떤 느낌인지 알 수가 없는데 갔다 오니 땅이 안 움직여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송호준은 "대부분의 생활을 잘 즐겼는데 큰 일 난 게 화장실을 안에서 보기 힘들어서 바깥에서 봐야했다. 그게 힘들기도 하고, 지금 생각하면 큰 추억으로 남았다. 저만 한 게 아니다"라고 거들었다.

심지어 장기하는 평상시 연예계 캠핑 마니아로 알려질 정도로 모험에 대한 애착을 드러내왔던 터. 그는 "제가 평소 모험을 즐기는 줄 알았는데 이번에 '요트원정대’를 다녀오니까 여태까지 나는 모험을 안 해봤다는 생각이 들었다. 모험을 아주 좋아하는 것 같진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을 정도.

[OSEN=조은정 기자]그룹 슈퍼주니어 최시원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물론 반대로 즐거웠던 경험도 있었단다. 최시원은 "'삼국지’에서 도원결의가 있던 것처럼 저희에게는 송호준 형님이 얘기한 것처럼 화장실에서 결의를 했다. 저희한테는 굉장히 재미있고 뜻깊은 추억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장기하는 "사실 도원결의라고 하기에는"이라며 웃었고 "방송에 안 나올 것 같은데 바다를 향해 시원하게 해결하는 걸 다같이 한 날이 있었다. 그런데 최시원은 못했다"고 밝혔다. 최시원은 "시도는 했는데 저는 화장실을 잘 썼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송호준은 "원초적인 거랑 관련된 건데 예를 들어서 진구랑 저랑 샤워를 같이 메달려서 하고 있는 상황도 있었다. 장기하랑 저랑 좁은 방에서 엉덩이를 맞대고 샤워한 것도 기억에 난다. 여러 가지 재미있는 일이 많았다"고 덧붙였다. 

[OSEN=조은정 기자]가수 장기하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이처럼 다양한 경험을 안고 요트 모험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김승진 선장은 요트만의 매력에 대해 "육지와 전혀 다른 환경에서 생활해야 한다. 휴대폰도 없고 익숙한 것들과 단절된 공간에서 흔히 이야기 하는 바다를 대상으로 한다. 정신적 두려움이 처음에 가장 크다. 그런데 바다에 익숙해지면 바다에서 느끼는 경이로움이 크다"고 강조했다. 

특히 김승진 선장은 요트 탐험을 통해 '요트원정대' 멤버들이 반드시 얻어가는 게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 터. 실제 멤버들은 요트 탐험을 통해 얻은 바에 대해 저마다의 소신을 밝혔다. 먼저 진구는 "원래 소중하게 생각했던 육지에서의 삶에 대해 더 큰 소중함을 얻었다. 사람들을 굉장히 좋아하고 제가 좋아했던 취미들도 있었는데 그것들에 대한 소중함을 더 깨닫고 느껴서 감사한 여정이었다"고 힘주어 말했다.

또한 최시원은 "저도 비슷한데 감사함에 대해서 많이 배우게 된 것 같다. 정말 좋은 기회에 새로운 도전을 마주했을 때 조금 더 신중하게 선택하자는 걸 배웠다"고 했다.

장기하는 "확실히 배를 타고 와서 부지런해졌다. 그리고 요리에 대한 재미가 다시 붙었다. 처음 혼자 살기 시작할 때는 요리를 많이 해먹다가 점점 귀찮아지면서 안 했는데 배를 타고 돌아오니 하나도 안 귀찮았다. 바닥이 안 움직이니 설거지도, 밥 하는 것도 안 귀찮았다. 거의 눈물이 날 정도로 아무것도 귀찮은 게 없더라. 땅이 움직이지 않는다는 이유만으로"라고 밝혔다.

송호준은 "저는 두 가지를 얻었다. 하나는 같이 다녀온 멤버, 같이 고생한 제작진이다. 같이 하나 될 수 있어서 엄청난 경험을 했다고 생각했다. 안 친해지면 어떡하나. 배라서 친해질 수밖에 없었다. 서로 울고, 껴안고 그랬다. 두 번째는 고립과 단절이라는 게 취미 활동같이 옵션이라고 생각했다. 이번 여행을 통해 고립과 단절은 한 달 정도는 꼭 가져야 하는 필수라고 생각하게 됐다. 사실 태평양에서 안 돌아오려고 마음만은 애를 쓰고 있다"고 덧붙여 울림을 더했다. 

[OSEN=조은정 기자] 1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 그랜드볼룸에서 MBC 에브리원 새 예능 '요트원정대' 제작발표회가 열렸다.작가 송호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cej@osen.co.kr

그렇다면 멤버들은 시즌2에도 도전할 수 있을까. 맏형 송호준은 "저는 어제 요트 자격증을 땄다. 무조건 다시 가려고 한다. 저 뿐만의 이야기가 아닌 것 같다. 그만큼 아주 좋고 너무 가고 싶고, 또 가고 싶다. 처음엔 높은 파도를 겪어서 무서웠는데 그게 적응되고 나니 그렇게 편안할 수가 없었다"고 했다. 

반면 장기하는 "가기 전에는 바다가 낭만적이고 로망의 대상이었다. 그런데 다녀오고 가치중립적으로 바뀌었다. '저런 게 있다’고. 나쁘다는 게 아니라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강한 존재라고 생각했다. 기회가 된다면 송호준 요트에 얻어타는 정도로 다시 갈 의향은 있다. 모험은 아니고 이틀이나 한강, 제주도 정도로"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승진 선장이 "만약 시즌2를 간다면 원년 멤버 그대로 가고 싶다"고 말해 놀라움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이어 진구는 "당황스럽다"고 말해 웃음을 더했고, 장기하는 "많이 취하셨다. 그때"라고 거들어 폭소를 자아냈다. 이에 송호준 또한 "진구, 최시원, 장기하"라고 했다. 장기하는 "이 분(송호준)은 이미 자격증 따고 선장님과 한통속이다"라고 했다. 

끝으로 진구는 "제가 다시는 배를 다시 안 탈 것처럼 말했는데 다 장난이었다. 바다를 많이 사랑하게 됐다"고 힘주어 말하기도 했다. 단, 그는 "다만 배를 다시 타는 건 함부로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해 생존기에 가까운 다큐멘터리 예능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요트원정대’는 17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 monamie@osen.co.kr

[사진] 조은정 기자 /cej@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