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공지영 ''음란사진 협박''vs김부선 ''정중하게 사과해라''[종합]

기사입력 : 2020.08.1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윤상근 기자]
(왼쪽부터) 공지영, 김부선 /사진=스타뉴스
(왼쪽부터) 공지영, 김부선 /사진=스타뉴스


소설가 공지영과 배우 김부선이 SNS를 통해 치열한 설전을 벌이고 있다. 2018년 '여배우 스캔들' 이슈 당시 불거진 녹음 유출 사건 이후 다시금 갈등에 불이 붙은 모양새다.

공지영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게재한 장문의 글에서 "내 전 남편이 어떤 여배우와 섬씽이 있었고 최근 알았다. 둘 사이에 무슨 문자와 사진이 오갔나보다 아니면 일방적으로 보냈는지, 나는 당연하게 전혀 모른다. 그녀가 내 전 남편이 자신에게 보낸 음란사진을 공개한다고 내게 협박을 해 왔던 것이 거의 일년 전이었다"고 밝히며 파장을 일으켰다. 공지영이 언급한 '어떤 여배우'는 김부선으로 추정된다.

공지영은 "(나와) 전 남편 사이에서 낳은 우리 아이가 타격을 입을 테니 그걸 막으려면 자기에게 공개 사과하라고 했다. 녹음유출에 대해 경찰 조사 후 무혐의가 됐지만 자기와 딸에게 공개 사과하라고"라며 "당연히 개인적으로 사과를 백만번도 더 했지만 그녀는 당시 공개로 발언해줄 것을 요청했고 나는 아이를 보호해야 한다는 생각에 필사적으로 대답했고 달랬다"라고 설명했다.

공지영은 "그 점을 공개로 사과한다"라고 밝히고 "이제 더 이상 대응 않겠다. 전 남편이 보냈다는 소위 그 음란사진 공개하라. 내 아이를 위해 막으려 애썼으나 생각해보니 부질없는 짓이었다. 아이도 이제 성인이니 알아서 해석하리라 믿는다"라고 강하게 밝혔다.

공지영은 이와 함께 김부선으로부터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김부선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공지영의 글에 반박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부선은 "정치인 주변에 소설가 작가들이 알짱 대는게 이제, 조금 이해된다. 글쟁이들은 사실도 허구로 허구도 사실처럼 재주를 부린다. 아주 그럴싸하게"라며 "무지한 대중들은 그들의 거짓말 잔치에 초대되고 여지없이 글쟁이 거짓말에"라고 밝혔다.

김부선은 이어 "(공지영은) 김부선과 이미소라는 모녀에게 세상의 편견에도 나름 당당하고 꿋꿋하게 살아온 우리 모녀에게 결과적으로 어떤 가해를 했는지 아나요? 저는 적어도 선생님처럼 몰래 녹취하여 유출하거나 타인과 공유하거나 그런 짓 안 한다"며 "능력이 된다면 우리 모녀,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게 적절한 조치 부탁한다. 샘 SNS에 간략하게라도 내 딸에게 제게, 사과 정중하게, 정직하게 해달라. 그게 공지영답다"라고 전했다.

윤상근 기자 sgyoon@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