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박진영·선미 ''도합 데뷔 42년 짬'' '라스'서 포텐 터졌다‥ JYP폭로 '24시간도 모자라' [종합]

기사입력 : 2020.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김수형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박진영과 선미가 데뷔 도합 42년차 짬으로 '라디오 스타'를 뒤집어 놓았다. 신곡까지 공개하며 이날의 주인공이 됐다. 

12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서 '스승님이 누구니' 특집으로 김형석, 선미, 박진영이 출연했다. 

본격적인 토크를 시작했다. 얼마 전 책을 발간했다는 박진영은 책을 낸 이유에 대해서 사이비 논란 기사를 언급했다. 

구원파라는 종교단체와 관련된 것이라 오해됐던 고충을 전하면서 "어느 조직과도 관련없는 지인들과 하는 공부모임, 취재해도 진실에 대해 아무도 기사내지 않아줬다"면서 "흥분하지 말고 책을 써야겠다 결심, 단체와 종파없이 우린 우리끼리 모여서 공부한다"며 억울해하며 오해를 해명했다.  

이때, 종교 얘기에 흥미로워하던 김구라는 "제가 이럴 때 개입되는 것, 아무렇게나 말 끊는게 아니라 분위기가 쳐질까봐 어쩔 수가 없다"면서 자신의 진행방식에 대해 논란이 됐던 남희석 발언을 우회하며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분위기를 바꿔서 박진영은 '라디오스타'가 뮤즈라고 했다. 신곡도 '라스' 때문에 나왔다고. 정확히는 모던토킹때문이지만 라스에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신곡  'When We Disco'에 대해 애기가 나오자 선미는 문자 한 번 잘못했다가 박진영과 듀엣하게 됐던 일화를 전했다. 선미는 "식당 스피커에서 박진영 PD와 함께 들었던 음악이 나와서 연락했다"면서 "갑자기 신곡을 전송하더니 '혹시 함께했던 그 시절이 그립니?' 라고 묻더라"며 운을 뗐다.

선미는 "피처링 정도로 생각하고 같이 하자고 했는데 가사를 보니까 2절이 통으로 제 파트, 듀엣이라고 하더라"면서 "혹시 다른 분 생각해본 분 있는지 물으니, 너 말고는 없다고 했다"며 무심코 보낸 문제에 듀엣까지 결성하게 된 비화를 전했다. 박진영은 "가사 쓰자마자 선미 문자가 와서, 이건 운명이라 생각했다"며 해맑게 웃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선미는 박진영과 듀엣 준비하면서 매직아이로 버텼다고 했다. 선미는 "이건 박진영PD도 모르는 얘기, 5cm 거리에서 눈을 마주보고 있는 일이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뮤비에서 다정한 연인 콘셉트라 처음 가까이에서 봐야하는데 잘 못 쳐다보겠더라, 매직아이 보듯 초점 흐릿하게 봤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선미는 박진영과 술 마실 때마다 창피하다고 했다. 선미는 "술이 올라오면 흥이 넘치시다, 리액션도 소녀같으시다, 정말 흥이 나면 테이블도 흔들린다"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원더걸스 미국투어할 때 버스안에서 함께 지낼 당시 박진영이 3층 침대로 올라가면 소리가 났다고 폭로, 박진영은 이에 대해 잘 기억을 못하면서 "발로 뛰며 함께 고생해 쌓은 추억들, 추억만큼 돈독한 제자들이다"고 말해 훈훈하게 했다.  

장안의 화자게 된 발가락 피아노 연주도 언급, 선미는 "그렇게 놀라지 않았다, 어릴 때부터 파격적인 퍼포먼스를 보고 자랐다"면서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악했던 무대를 떠올렸다. 선미는 "항상 도전정신이 강해 존경심을 갖고 있지만 2009년 가요대제전에서 2PM과 함께 무대를 했던 때"라 했고 박진영도 "나도 실망했다, 톤이 좀 방정 맞았다 나도 모르게 오토튠 목소리를 냈다"고 인정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선미는 박진영을 보며 부러운 점이 있다고 했다. 선미는 해마다 자신만의 콘서트를 하는 박진영을 언급 "심지어 장장 4시간 공연한다, 그게 너무 부럽다"면서 "내 공연이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또한 선미는 박진영과 같이 방송하는 것이 어렵다고 했다. 데뷔 14년 차지만 여전히 어렵다고. 특히 도합 42년차 듀엣이라 음악 방송에서 어떤 분위기가 될지 상상이 안 된다고 말해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박진영은 "선미가 지금까지 잘 왔지만 다음 앨범이 잘 되는지 관건, 여기가 고비다"면서 "한 고비만 넘기면 콘서트가 가능할지 문제, 하지만 이번 곡을 들으며 안심이 됐다"고 말해 선미를 미소짓게 했다.  

MC들은 비 '깡' 처음 들었을 때 박진영 반응도 물었다. 현재는 역주행했던 이 곡에 대해 박진영은 "사실 이 정도는 아니라고 얘기했긴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선미는 최근 트와이스한테 까였던(?) 일화를 전했다. 선미는 "사실 JYP 쪽에서 트와이스 곡 의뢰가 들어왔다, 가이드 녹음할 때도 상큼하게 했는데 너무 섹시해서 잘 안 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24시간이 모자라' 녹음 당시를 떠올린 선미는 "한 글자로 3일 녹음했던 기억, 전적들이 많아 이번 녹음도 긴장하면서 갔다"면서 "디테일이 중요하게 하지만 이번엔 좀 빨리 끝났다"고 했다. 이에 MC들은 "혹시 신앙의 힘인가"라고 받아치자 박진영은 "이제 선미의 연기력 레벨이 오른 것"이라면서  자신의 코칭지론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최종 꿈에서도 로망을 이뤘다는 그는 "작업실에 대한 로망을 꿈꿨다, JYP 신사옥을 짓고 꿈을 실현했다"면서  "봐도봐도 꿈의 공간, 한국 엔터사가 이렇게 될 것이라 상상도 못 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하지만 뛰어난 성과보다 무거운 마음이 앞선다고. 박진영은 "자만심을 경계해야해, 사실 2등이 가장 좋은 상태"라면서 "1등을 유지하려면 엄청난 준비가 되어 있어야한다, 혹시 우리도 모르게 자만해질까 걱정, 속보보단 신중하게 성장하길 바란다"고 말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이때, 데뷔 27년차인 박진영이 처음으로 개인기를 준비했다면서 긴장된 모습을 보였다. 천하의 박진영도 긴장하자 MC들은 "해달라고 한 적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섭외 후 두 달 동안 연습했다는 박진영은 "모모랑 사나가 시켜서 하는 것"이라면서 '부부의 세계' 개인기를 선보였고 모두 "JYP 주가급등 예상된다"며 환호했다. 박진영은 "사나와 모모 정말 고맙다, 사랑한다"고 하트를 날려 폭소하게 했다. 

알고보면 남친짤 장인인 박진영의 무궁무진한 짤부자 사진들을 공개했다. 직접 짤을 모은다는 그는 "직원이든 후배가수든 힘들 때 전화할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다 생각, 내 짤로 먼저 연락한다"며 상대를 배려하는 모습을 보여 감탄을 안겼다. 

박진영은 두 딸의 아버지가 됐다면서 16개월과 4개월된 딸을 언급, 큰 딸이 아빠 피를 물려받았다고 했다. 
박진영은 "16개월 큰 딸이 춤과 노래를 한다"면서 딱 봐도 딸바보 아빠로 변해 웃음을 안겼다.  

또한 선미에 대해선 "너무 자랑스럽고 대견한 친구, 힘든 일을 겪었음에도 항상 밝고 긍정적인 아이"라면서  
"동생들을 엄마처럼 챙기더라"고 했다. 하지만 모성애 강한 선미를 걱정한다고.  

박진영은 "장녀로 두 동생을 향한 모성애가 남자로 향하는 걸 목격해, 심지어 얘를 안 보겠다고 말했다"면서 
"딱 봐도 단순 모성애라 그때 연락이 두절, 이제는 안 그러더라"며 다시 연락하게 된(?)일화를 밝혀 또 한 번 웃음을 선사했다.  

무엇보다 이날 신곡 'When We Disco'를  최초공개, 대망의 신곡 무대를 공개했다. 몽환적인 멜로디의 도입부부터 쉽고 중독적인 후렴구가 눈길을 끌었다. 완벽한 피날레까지 완성한 두 사람, 한 편의 레트로 뮤지컬같은 무대를 꾸몄다. 

/ssu0818@osen.co.kr

[사진]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쳐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