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연예>방송

[단독] 기안84, '복학왕'

기사입력 : 2020.08.1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 DB.

[OSEN=김보라 기자, 선미경 기자] 웹툰작가 기안84(본면 김희민)가 ‘복학왕’의 한 에피소드와 관련해 ‘여혐’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직접 사과문을 게재하며 주의를 기울이겠다는 뜻을 밝혔다. 

기안84는 13일 오후 네이버 웹툰에 연재 중인 ‘복학왕’ 속 ‘광어인간’ 2화 말미에 사과문을 게재하며 여혐 논란에 대해서 직접 사과했다. 그는 지난 여혐 논란이 불거지면서 곧바로 웹툰 수정 작업을 진행했고, 논란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하며 직접 사과의 뜻을 전하기로 한 것. (OSEN 단독 보고).

기안84는 먼저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라고 사과하며,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로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 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OSEN DB.

기안84는 여혐 논란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라고 거듭 사과의 뜻을 전했다.

앞서 지난 12일 기안84가 연재한 ‘복학왕’의 ‘광어인간’ 2화에서 여자주인공 봉지은에 대한 일부 묘사가 여성 혐오라는 비판이 일었다. 

봉지은이 회식 자리에서 상사들에게 애교를 부리고 배 위에 조개를 얹고 깨부수는 장면, 이후 인턴사원이었던 봉지은이 정식 신입사원이 된 배경으로 40대 남성 팀장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듯한 정황이 암시됐기 때문. 이에 독자들은 봉지은에 대한 묘사가 여성 혐오를 조장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복학왕’ 연재를 중단하는 청원이 등장하며 파장이 커졌다. 뿐만 아니라 기안84가 출연 중인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를 향한 하차 요구도 이어지는 등 프로그램에도 불똥이 튀게 됐다.

[OSEN=박준형 기자]기안84가 입장하고 있다.   /soul1014@osen.co.kr

이에 대해서 ‘복항왕’의 연재처인 네이버 웹툰 측 관계자는 OSEN에 “해당 회차에 대한 수정이 완료된 상태다. 전반적인 내용을 모두 바꿀 수는 없다 보니 문제의 장면만 교체됐다”라며, “네이버 웹툰은 창작의 자유를 최대한 존중하고 있으나 영향력이 커가고 있는 만큼 대중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 이번 일을 계기로 앞으로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들과 작품에 대해 긴민하게 소통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그럼에도 논란이 이어지면서 기안84가 직접 사과문을 게재하고 재차 사과의 뜻을 전한 것. OSEN 취재 결과 기안84는 해당 논란에 불거진 것에 대해서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며 곧바로 웹툰 수정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안84가 직접 사과하며 더욱 주의하겠다는 뜻을 전한 만큼, 뜨거워진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지 주목된다. /seon@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